디지털타임스

 


의원직 상실 최강욱 "저 때문에 낙담하거나 포기하지 않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참담하고 무도한 시대, 새로운 희망 찾는 시민으로 살아갈 것"
의원직 상실 최강욱 "저 때문에 낙담하거나 포기하지 않길"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조국 전 장관 아들 허위 인턴 확인서'를 발급한 혐의가 유죄로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한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지지자들에게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권에 들어오며 말씀드린 약속을 제대로 실행하지도 못하고 이렇게 떠나게 됐다"며 "너무 많은 성원을 받았고 너무 많은 걱정을 끼쳤다"고 적었다.

그는 "참담하고 무도한 시대지만 이제 등 뒤의 넓은 하늘을 보면서 새로운 별과 새로운 희망을 찾는 건강한 시미으로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럴 리 없겠지만 혹여 저 때문에 낙담하시거나 포기하시는 일이 절대 없으시길 바란다"며 "양심세력이, 민주 시민이 모여 결국 이 나라를 제자리로 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맹목적인 분노와 허탈한 좌절은 있을 수 없다"며 "품격있게 다른 문을 열어 젖히는 길을 생각할 때라고 여긴다"고 말했다.


아울러 "참 고마웠다. 더 즐겁게 뵐 날을 기다리며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최 의원에 대한 법원 판결이 '정치적'이라고 비판했다.

김한규 원내대변인은 이날 "이번 판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죽이기' 차원에서 시작된 편향적 기소로부터 시작됐다"며 "정치검찰이 주도하던 사냥식 표적 수사에도 증거수집 과정의 위법성을 지적한 상고를 받아들이지 않은 대법원의 판결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