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 뉴욕서 아트카 20대 활용 부산세계박람회 막판 유치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은 1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에서 시작되는 제78차 유엔(UN) 총회 고위급 주간에 K-컬처 아티스트와 협업한 아트카 20대를 활용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11월말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이번 유엔 총회에서 막판 유치전에 힘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부산엑스포의 차별화 포인트인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를 강조하는 차원에서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등 전기차 3종을 아트카 차량으로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은 유엔 본부 인근과 뉴욕의 주요 명소 주변에서 아트카를 운행하면서 총회 참석 등을 위해 모인 각국 주요 인사과 전 세계 관광객을 대상으로 부산의 매력과 세계박람회 개최 의지를 알린다.

또 뉴욕 맨해튼의 문화 예술 중심지인 미트패킹 디스트릭트에 위치한 제네시스 하우스와 세계적인 랜드마크인 타임스 스퀘어 광장 등에도 아트카를 전시할 계획이다.


해당 아트카는 국내 대표 그라피티 아티스티인 '제이 플로우'와 협업해 만들었다. 아트카에는 부산의 주요 상징물과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됐습니다)라는 슬로건을 감성적이고 컬러풀한 스타일로 표현한 그라피티 디자인을 랩핑했다.
현대차그룹 아트카 차량은 지난 5~7일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9~10일 G20 정상회의가 개최된 인도 뉴델리 등에서도 주요 지역을 운행한 바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뉴욕서 아트카 20대 활용 부산세계박람회 막판 유치 지원
현대자동차그룹 아트카 차량이 미국 뉴욕 주요 지역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