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급망 실사 법제화 신중히 접근해야"…한경협·인권위·광장 토론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급망 실사 법제화 신중히 접근해야"…한경협·인권위·광장 토론회
'공급망 실사 대응 토론회' 홍보 이미지. 한국경제인협회 홈페이지 캡처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18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콘퍼런스센터에서 국가인권위원회, 법무법인 광장과 공동으로 '공급망 실사 대응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발의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인권환경보호에 관한 법률안'을 계기로 국내 '공급망 실사법' 도입의 의미와 문제점, 기업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급망 실사법은 기업경영 활동이 인권 및 환경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기업 스스로 식별·예방·완화하고 정보 공개 의무를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독일에서는 지난 1월부터 공급망 실사법이 시행됐고, 올해 말에는 유럽연합(EU)의 '기업 지속가능성 실사 지침' 최종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토론회에서 유정주 한경협 기업제도팀장은 "공급망 실사에 대해 유럽에서도 각 단체 간 입장차가 크고, 우리 기업이 느끼는 부담도 무거운 만큼 법제화에 대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법제화를 하더라도 공급망 실사에 대한 규제보다 인프라 구축, 정보제공, 교육 등의 지원이 더 절실하다"고 말했다.

송세련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경영포럼 위원장은 "EU 공급망 실사법이 기업이 주도하는 새로운 수출장벽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최근 국회에서 발의된 공급망 실사법안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입법논의 과정에서 인권·환경 관련 국제규범에 대한 검토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이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팀장은 "유럽 각 단체 간 입장차가 커 유럽에서조차 아직 공급망 실사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우리 기업이 느끼는 부담도 무거운 만큼 법제화에 대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제화를 하더라도 공급망 실사에 대한 규제보다 인프라 구축, 정보제공, 교육 등의 지원이 더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설동근 광장 변호사는 "수년 내 EU 수출·비수출기업 구분 없이 대다수 국내 기업들이 인권·환경 실사의 영향을 받을 거라 예상된다"며 "선제적으로 국내외 법률을 반영한 실사지표, 하도급법·상생협력법·부정경쟁방지법 위반 위험요인을 제거한 세밀한 공급망 실사 이행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반영한 계약서 수정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현재 발의된 공급망 실사법안의 경우 중대재해처벌법과 같이 경영책임자에게 징역형을 부과하며 감독책임을 강조하고 있어 향후 입법 과정을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