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정용 혈압계가 심방세동까지 잡아내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령A&D메디칼, 가정용 혈압계 'UA-611Plus' 출시
보령의 의료기기 전문 계열사 보령A&D메디칼이 새로운 가정용 혈압계를 출시했다.

보령A&D메디칼은 자사 제품인 'UA-611'의 성능을 대폭 향상한 가정용 혈압계 'UA-611Plus'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UA-611Plus는 이전 모델 대비 2배 증가한 60개의 메모리를 탑재함으로써, 60회까지 혈압기록 저장을 지원해 장기간 혈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필요시 별매로 '소형 커프'로 교체할 수 있어 팔 둘레가 작은 여성과 아동·청소년도 보다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다.

또 기존 제품이 불규칙맥파만 측정할 수 있던 것과 달리 '심방세동'까지 측정 가능하도록 기능 개선이 이뤄졌다. 심방세동이란 심장의 보조 펌프인 심방에 이상이 생겨 분당 400~600회 정도로 심장이 빠르게 뛰는 부정맥의 일종이다. 심방세동은 뇌졸중 등 합병증을 유발하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유병률이 가파르게 상승하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조기 발견·관리가 필요하다.

UA-611Plus는 일본 A&D사와 지치대학교가 공동연구를 통해 새롭게 개발한 심방세동 감지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감지 민감도와 특이도를 각각 100% 수준으로 달성해 한 번의 측정만으로 심방세동을 감지할 수 있다.


소형 사이즈로 휴대가 용이하며 원터치 방식 작동으로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혈압을 측정할 수 있다. 화면에 WHO(세계보건기구)에서 지정한 혈압 등급이 표시돼 있어 이용자 혈압값이 정상 범주에 속하는지 한눈에 확인이 가능하다.
박세진 보령A&D메디칼 영업마케팅 부장은 "UA-611Plus는 메모리 용량 확대 및 소형 커프 사용은 물론, 심방세동까지 한 번에 감지할 수 있도록 기존 모델을 크게 개선한 제품"이라며 "사용 편의성과 뛰어난 성능을 강점으로, 혈압 관리를 위한 가정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령A&D메디칼은 2012년 6월 보령과 세계적인 디지털 혈압계 제조회사인 일본 A&D가 합작해 만든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전문 의료진이 사용하는 병원용 혈압계를 중심으로 가정용 혈압계, 휴대용 심전계, 디지털 체온계, 네블라이져 등 다양한 치료·예방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가정용 혈압계가 심방세동까지 잡아내네
가정용 혈압계 'UA-611Plus' 보령A&D메디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