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C녹십자MS "뎅기열 신속진단 키트, 수출용 허가 획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C녹십자MS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뎅기열 바이러스 신속 진단키트 'GENEDIA W Dengue NS1 Ag' 항원 테스트와 'GENEDIA W Dengue IgM/IgG Ab' 항체 테스트의 수출용 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뎅기열 진단키트는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와 유사한 원리가 적용됐다. 혈액 검체를 통해 20분 이내에 뎅기열을 진단할 수 있으며 4가지의 뎅기 바이러스 혈청형을 모두 진단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내부적으로 확보한 임상 검체 시험에서 타사 대비 높은 민감도와 정확도가 나타났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뎅기열은 지카바이러스 같이 열대 및 아열대 지역을 중심으로 이집트숲 모기에 의해 전염되는 대표적인 바이러스성 열성질환이다. 최근 지구 온난화와 기후 변화의 가속화로 모기를 매개로 하는 질병 전파 위험이 증가돼 방역과 진단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GC녹십자MS 관계자는 "이번 수출용 허가 획득을 계기로 모기 매개 감염 바이러스 진단키트 시장에서의 빠른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며 "뎅기열 이외의 모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후속 제품 개발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GC녹십자MS "뎅기열 신속진단 키트, 수출용 허가 획득"
GC녹십자MS 뎅기열 바이러스 신속 진단키트(항체). GC녹십자M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