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탈리아시장 꽉 잡은 셀트리온 `유플라이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사진)가 이탈리아 입찰 시장에서 수주 성과를 내놨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탈리아에서 올 3분기 진행된 캄파냐, 움브리아, 피에몬테, 몰리제, 발레다오스타 등 5개 주정부 입찰에 참여해 유플라이마가 낙찰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5개 주정부는 이탈리아 아달리무맙 시장의 약 20%를 차지한다.

일부 주에서는 지난 8월부터 유플라이마 공급이 시작된 가운데 상호 계약에 따라 주별로 1~3년간 공급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오리지널 의약품인 휴미라와 가장 유사한 바이오시밀러라는 강점이 입찰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올 1분기 이탈리아 에밀리아 로마냐 및 베네토주에서 개최된 아달리무맙 입찰에서도 수주에 성공했다. 유럽에서 기존 3개 제품을 직접판매(직판)하며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도 후속 제품 처방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셀트리온은 유럽 현지법인을 통해 주정부, 사립병원 등 국가별로 상이한 입찰 주체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전략을 수립해 입찰에 참여하고 있다. 유럽 처방 확대에 힘입어 유플라이마는 올 상반기에만 54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연간 매출을 반년 만에 넘어섰다. 올 연말 소아 환자 대상 20㎎ 용량 허가도 앞두고 있다.
유원식 셀트리온헬스케어 이탈리아법인장은 "기존 제품을 통해 입증된 커머셜 역량과 제품 경쟁력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입찰 수주 성과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며 "이탈리아 뿐 아니라 유럽 전역에서 국가별 입찰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이탈리아시장 꽉 잡은 셀트리온 `유플라이마`
셀트리온헬스케어 유플라이마. 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