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日 어패류 수입 5개월 연속 감소…"일본 맥주는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 맥주 16개월째 증가…8월 수입액 약 5배로 '껑충'
日 어패류 수입 5개월 연속 감소…"일본 맥주는요?"
지난달 우리나라의 일본 어패류 수입 규모가 줄어 5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진 반면, 일본 맥주 수입은 약 5배로 껑충 뛴 것으로 집계되며 극과 극의 모습을 보였다.

18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활어, 냉장·냉동 어류, 갑각류, 연체동물 등의 어패류를 모두 합한 일본 어패류 수입량은 1622t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24.9% 줄었다. 수입액도 781만달러로 34.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어패류 수입량과 수입액은 올해 4월부터 5개월 연속 줄었는데, 특히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지난달 수입액 감소 폭은 올해 들어 가장 컸다.

지난달 수입액은 코로나 시기인 2021년 8월(757만달러) 이후 2년 만에 가장 작은 것이다.

반면 일본 어패류와 달리 일본 맥주 수입은 증가세가 지속됐다.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량은 8644t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323.7% 늘었고, 수입액은 748만달러로 393.3%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 수입량과 수입액은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하기 직전인 2019년 6월 이후 4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것이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불매운동이 일면서 일본 맥주 수입량은 2019년 9월 4t까지 줄어들 정도였다.

그러나 지난해부터는 점차 회복세를 보이며 일본 맥주 수입량과 수입액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16개월 연속 증가세가 지속됐다.

올해 1~8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3만6565t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38.4% 늘었고, 수입액은 3020만달러로 253.2% 증가했다.

이에 추석 명절을 앞두고 환경단체들은 '일본산 수산물 불매운동'에 나서면서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철회하라고 촉구에 나서기 시작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서울환경운동연합 등 4개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성과를 내면 일본 여론이 바뀔 것"이라며 "우선 다음 주로 다가온 추석 연휴에 일본 제품을 주고받지 말자는 '추석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일본여행 가지 말자 △일본 맥주 먹지 말자 △일본 수산물 먹지 말자 등 3가지 주제로 불매운동을 이어가자고 제시했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