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결혼식 올리기 전 피눈물부터…" 웨딩컨설팅 피해 급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 신청 2021년 111건→올해 1~8월 184건
"결혼식 올리기 전 피눈물부터…" 웨딩컨설팅 피해 급증
올해 결혼 준비 대행 서비스(웨딩컨설팅) 관련 소비자 피해가 작년 대비 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주춤했던 결혼식 수요가 엔데믹과 함께 급증하면서 피해도 증가 중인 것으로 분석된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웨딩컨설팅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은 2021년부터 지난달까지 총 471건이 접수됐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에는 111건이었지만 작년 176건으로 늘었고, 올해는 8월까지만 벌써 184건이 접수됐다.

2년 새 65.7%가 증가한 것이며, 올해는 엔데믹으로 '일상 회복'이 이뤄진 만큼 피해 건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피해 유형은 계약 해지나 위약금 등 계약 관련이 94.1%를 차지했다.

대행업체를 통해 결혼식장을 예약했지만 전산오류로 중복 계약이 되었다며 예식 일자를 변경할 것을 요구한 사례 등이 있었다.

특히 웨딩컨설팅 평균 요금은 202만원이었는데, 위약금은 42만원으로 21%에 달하기도 했다.

소비자원이 피해구제 신청 건 가운데 계약 해지에 따른 위약금 비율을 조사한 결과, 총 대행 요금의 30%가 넘는 위약금을 요구한 사례도 16.2%에 달했다.

계약불이행에 따른 피해구제 신청 67건 중에는 사진이나 앨범의 품질 관련 불만이 많았다.

계약 당시 확인했던 샘플보다 결혼사진의 질이 떨어지거나 사진을 촬영한 스튜디오에서 대행업체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했다고 결혼사진을 제공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