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다시 반도체"… 삼성전자 쓸어담는 외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달에만 7150억가량 순매수
외인지분율 53% '2년來 최고'
메모리시장 반등 기대감 작용
지수 상승 주도할지 관심집중
"다시 반도체"… 삼성전자 쓸어담는 외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 연합뉴스.



삼성전자 주가가 이달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수'에 재차 연고점에 바짝 다가섰다. 4분기 수익성 개선 기대감에 매수를 이어가는 외국인의 삼성전자 보유 비율은 53%로, 증시 활황기였던 2021년 8월 이후 최고치다. 대장주 삼성전자의 상승이 증시 전반에 온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전체 유가증권시장에서는 1100억원 넘게 팔아치웠지만 삼성전자는 7150억원 가량 순매수했다. 지난 달 삼성전자를 180억원 이상 순매도한 것과는 상반된 흐름이다.

이 기간 개인투자자는 1조6800억원 어치를 순매도 했으나, 외국인에 이어 기관도 삼성전자를 9730억원 순매수하며 주가를 끌어올렸다. 특히 기관은 이달 11일부터 강한 순매수 흐름을 이어가며 삼성전자 주식을 5거래일 만에 1조원어치 이상 사들였다.

이같은 매수세에 힘입어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15일 종가 기준 7만2000원으로 최근 한 달 새 8.6% 상승했다. 연초 5만5500원과 비교하면 29.73% 올랐다. 지난 7월 4일 장중 기록했던 52주 신고가 7만3600원에도 근접한 상황이다.

올들어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파르게 상승하던 삼성전자 주가는 중국발 악재에 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커졌던 8월에 6만6300원(18일)까지 밀리기도 했으나 재차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지난 해 50%대를 밑돌았던 외국인의 삼성전자 지분율도 지난 7월 말부터 53%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5일 기준 외국인 지분율은 53.21%다.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의 20%에 달하는 삼성전자를 담으면서 유가증권시장 전체에서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5월에 이어 다시 한 번 32%대로 올라섰다. 5월에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량이 1년여 만에 32%대를 회복한 바 있다.
투자자들이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에 주목하는 이유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올 4분기 말부터 공급 축소에 따른 수급 불균형이 현실화되며 내년부터 상승 사이클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D램 가격 반등도 시작되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D램과 낸드 가격이 2021년 3분기 이후 2년 만에 동시 상승 반전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D램 가격은 3분기부터 HBM(고대역폭메모리), DDR5 등 고부가 D램 매출이 D램 전체 매출의 35%를 차지하며 2년 만에 상승 전환하고, 낸드 가격도 9월부터 감산 폭 확대와 가격인하 중단으로 상승 반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4분기부터 3조원 규모의 누적된 메모리 반도체 재고평가손실의 환입 가능성이 높아 향후 실적 추정치 상향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현주가(7만2000원)보다 32% 높은 9만5000원으로 제시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하기는 하지만 대부분이 대규모 감산에 따른 고정비 부담 영향이기 때문에 단기 주가 흐름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될 것"이라며 "현 시점부터는 HBM 판매 확대와 메모리 가격 반등 등 사업 펀더멘탈의 개선이 삼성전자의 주가 상승을 뒷받침하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3분기 실적은 매출액 67조3000억원과 영업이익 1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12%, 16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증권가의 삼성전자 목표가 평균은 이미 9만원을 넘어섰다. 최근 한 달간 KB증권과 상상인증권은 가장 높은 9만5000원을 제시했고 IBK투자증권·키움증권·유안타증권·대신증권 등이 9만원을 꼽았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