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공항공사, 몽골서 저소득층 집짓기 봉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상주기업 17개사 26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이 지난 11∼16일 인천공항의 글로벌 교육 사업지인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천공항가족 제18기 글로벌 봉사단'은 코로나 이후 약 4년 만에 재개된 상주직원 합동 글로벌 봉사로, 공사를 비롯해 정부기관, 항공사, 자회사, 상주기업 임직원으로 구성됐다. 봉사단은 울란바토르 현지 저소득층 가정을 위해 몽골족의 전통가옥인 게르를 짓고, 식목활동과 더불어 울타리를 조성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원의 손길이 필요한 저개발국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자립기반을 지원하는 한편 몽골이 당면한 토지 황폐화의 심각성에 주목해 생태 복원 및 사막화 방지를 위해 이같은 활동을 기획했다.

인천공항은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 실천을 위해 글로벌 봉사단을 꾸준히 파견하고 있다. 2011년 이후 18회에 걸쳐 인도네시아, 몽골, 필리핀 등 인천공항이 해외공항 개발 및 교육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봉사단을 파견하며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이번 봉사단의 단장을 맡은 이희정 부사장은"인천공항과 해외 교육사업으로 인연이 깊으면서도 글로벌 기후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몽골에 글로벌 봉사단을 파견하게 돼 책임감이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세계 일류 국제공항으로서 폭 넓은 시야로 국내·외를 아우르며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인천공항공사, 몽골서 저소득층 집짓기 봉사
지난 12일 '인천공항가족 제18기 글로벌 봉사단'이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몽골 현지 취약계층 가정에 완성된 게르를 전달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