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대은행 가계대출 빨간불... 보름만에 또 8000억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잔액 681.6조… 5개월 연속↑
5대은행 가계대출 빨간불... 보름만에 또 8000억 증가
5대은행 가계대출 빨간불... 보름만에 또 8000억 증가
사진 연합뉴스.

5대 시중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이 이번 달에도 보름 만에 8000억원 넘게 증가했다. 지난달 이후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가계대출을 억제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지만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양상이다. 2년 만에 신용대출까지 반등할 조짐을 보이고, 전세보증금 반환용 주택담보대출도 점차 늘어나면서 가계부채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지난 14일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81조6216억원이다. 8월 말(680조8120억원)보다 8096억원 늘었다.

가계대출은 5월 이후 5개월 연속 증가세다. 이 추세대로라면 이달 증가 폭이 8월(1조5912억원)을 웃돌 수도 있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 보름 새 6176억원(514조9997억원→515조6173억원) 불어나며 가계대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이달 들어 은행별로 '50년 만기 주담대'에 대한 연령 제한이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 기준 조정을 통한 한도 축소 등이 시작되면서 증가세는 지난달(2조1122억원)보다 다소 둔화했지만, 여전히 적지 않은 대출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 신용대출은 3445억원(108조4171억원→108조7616억원) 늘었다. 월말까지 증가세가 유지될 경우 2021년 11월(+3059억원)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5대 은행의 신용대출이 반등하게 된다.

이러한 흐름으로 보아 전체 은행권과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도 4월 이후 9월까지 6개월째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은행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과 금융권 가계대출은 각 6조9000억원, 6조2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증가 폭은 2021년 7월(9조7000억원) 이후 2년 1개월 만에 가장 컸다.


당국이 가계대출 급증의 주범으로 지목한 50년 주담대의 인기도 여전하다. 4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의 14일 기준 50년 만기 상품의 대출 잔액은 3조974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달 들어서만 1조1739억원 더 늘었다. 보름간의 통계로, 8월 전체 증가액(2조2180억원)과 비교해 눈에 띄게 속도가 줄었다고 보기도 어렵다.
KB국민은행의 경우 13일 당국이 공식 규제 방침을 발표하기에 앞서 이달 1일부터 50년 만기 상품의 DSR 산정 과정에서 만기를 40년으로 제한해 한도를 줄여왔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도 13일부터 같은 방향으로 기준을 바꿨다. 하나은행은 14일 오후 6시부터 보금자리론을 제외한 주택담보대출 최장 만기를 50년에서 40년으로 줄여 사실상 50년 만기 상품을 없앴다. 하지만 앞으로 대출 축소 효과가 얼마나 뚜렷하게 나타날지는 미지수다.

전세보증금 반환용 주담대 수요도 앞으로 가계대출 관리에 어려움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전세 시세가 기존 전세보증금 수준보다 낮은 '역전세'가 늘어나며, 모자란 보증금을 채우려는 집주인의 대출이 올해 하반기 이후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잔존 전세 계약 중 역전세 위험 가구의 비중은 서울이 48.3%다. 비수도권, 경기·인천 지역은 각각 50.9%, 56.5%에 이른다. 역전세 상태 주택의 현재 전셋값은 기존 보증금보다 평균 7000만원 적었다. 특히 역전세 상태 계약 가운데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에 각 28.3%, 30.8%의 만기가 돌아온다. 실제로 5대 은행의 전세보증금 반환용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은 올해 1월 4717억원에서 8월 7255억원으로 54%나 불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