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그로테스크` 민주당…구속 피하려 한 독설 李에게 돌아올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동혁 "구속은 막아도 배가 진실의 강에 닿는 것은 못 막아"
與 "`그로테스크` 민주당…구속 피하려 한 독설 李에게 돌아올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단식 18일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을 향해 '그로테스크'하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7일 논평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단식 중단을 논의하던 민주당이 뜬금없이 '정부와 검찰에 대한 총력투쟁'을 선언했다"며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는 국정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며 국무총리 해임 건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에 대한 정당한 수사를 '부당한 정치수사', '정적제거'라고 우기며 불법을 저지른 검사를 탄핵하겠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키기 위해 정치탄압, 불법수사 프레임을 씌우며 '선한 희생양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시민사회를 포함한 '모든 세력'과 길거리고 뛰쳐나가겠다는 한심한 협박도 빼놓지 않았다"며 "구속을 피해 보겠다고 당대표는 단식을 시작했고 당대표에게 겁박당한 의원들은 큰절을 올리며 눈도장을 찍기에 바쁘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의원들은 공천을 받아보겠다고 입에 담기 힘든 막말 퍼레이드를 벌이는가 하면 어떤 의원들은 외국에 나가 국제적 망신을 자처하며 충성 경쟁을 해대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급기야 의원총회에서는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키겠다며 정부와 검찰을 향해 총력투쟁을 선포했다"며 "정말 '그로테스크'하다. 집단 최면에 걸려 이성을 잃은 채 낭떠러지로 향해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구속은 그저 과정이다. 구속은 막을 수 있어도 배가 진실의 강에 닿는 것은 막을 수 없다"며 "구속을 피하려 윤 정부와 검찰을 향해 퍼부은 독설은 결국 국민의 심판이 돼 고스란히 민주당과 이 대표에게 되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