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보, 미국·캐나다 손잡고 에너지산업 개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는 17일 주요 공급망 대응 글로벌 공조 체계 구축과 전략산업 시장개척 지원 강화를 위해 미국 에너지부(DOE), 캐나다 수출개발공사(EDC)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북미 경제 협력을 바탕으로 주력산업 분야 등 수출 성장 동력 강화를 위해 수출안전망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정책금융협업 시너지를 키우기 위한 것이다.

K-SURE는 지난 14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DOE와 재생에너지 등 녹색산업에 우리 기업의 시장진출 기회를 늘리기 위해 프로젝트를 공동 발굴 하고 금융지원 제도·공급망 대응에 대한 정보도 교류하기로 했다.

DOE는 미국 에너지 정책을 관장하며 관련 인프라 자금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미국 내 전기차 등 혁신에너지 관련 공동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도입할 방침이다.

캐나다 공적 수출신용기관 EDC와는 북미·인도태평양 제3국을 아우르는 지역의 핵심광물, 소형모듈원자로(SMR), 신재생에너지 등 주력 에너지 프로젝트 시장진출과 투자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캐나다의 경우 이차전지 생산에 필요한 리튬·니켈·코발트 등의 자원이 풍부한 나라로 양 기관은 필수 소재 수급 안정을 위해 핵심 광물 및 2차 전지, 전기차 등 주요 공급망에 걸친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지원하며 정보도 교환한다.

K-SURE는 지난해 11월 EDC와 공동으로 2000억원 상당의 금융지원을 한 '솔루스첨단소재'의 캐나다 퀘백주 배터리 전지박 제조 공장 건설 착공 현장도 방문했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전기차 45만 대 생산 분량의 핵심 소재를 생산하며 북미 진출 배터리·전기차 기업의 공급망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8월까지 양극재를 포함한 이차전지 등의 수출 호조에 힘입어 무역수지가 3개월 흑자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은 그린수소, 방산, 원전 등 주력 분야에서 북미 시장 진출 확대를 다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인호 K-SURE 사장은 "북미 지역은 수출성장 동력 강화를 위한 공급망 대응의 파트너로서도, 수출시장으로서도 중요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최근 미국·캐나다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마련된 핵심광물 등 공급망과 주요 에너지 분야의 경제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관과 정책적으로 연대하면서 우리 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주요 에너지 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폭넓게 지원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무보, 미국·캐나다 손잡고 에너지산업 개척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오른쪽)이 9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미국 에너지부(DOE)와의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서명을 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