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당 최고위원들 "최소한 인간적 예의도 없는 인면수심 尹정권에 분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17일 성명을 내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해 '누가 중단을 막았느냐, 아니면 누가 단식을 하라고 했느냐'고 말한 대통령실을 향해 "단식을 조롱한 것"이라며 "최소한의 인간적 예의도 없는 인면수심의 윤석열 정권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인면수심의 윤석열 정권은 막장드라마를 쓰고 있는가"라면서 "야당 대표의 단식장에 얼굴 한 번 비치지 않는 사람들이 야당 대표의 단식을 '막장 투쟁'이라고 조롱하다니 인면수심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누가 이재명 대표를 목숨 건 단식을 하게 만들었느냐, 누가 지금 대한민국을 극한의 막장으로 이끌어 가고 있느냐"라면서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는 내팽개치고 이념 놀음에 빠져 있는 것은 윤석열 대통령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물가, 경제성장률, 가계부채, 고환율에 고유가까지 어느 하나 나아질 기미가 보이질 않고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윤석열 정부는 도대체 무얼 하고 있느냐"고 했다.

이들은 "'민생과 경제를 챙기라', '국민 안전을 지키라'는 야당의 목소리에 귀 닫고, 야당과 국민의 절반을 반국가 세력, 공산 추종세력으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나라를 망쳐도 야당은 쥐죽은 듯 가만히 있으라는 말이냐. 대통령이 국민을 벼랑으로 몰아넣어도 야당은 침묵하라는 말이냐"라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군사정권도 야당 대표가 단식을 하면 존중하고 설득하려는 노력을 갖췄다"면서 "그것이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고 정치를 복원하려는 노력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런 인면수심의 정권은 없었다"면서 "국민의 목소리에 귀 막고 국민과 싸워서 이기려는 정권은 없다"고 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경고한다"면서 "윤석열 정권이 계속해서 국민과 싸우려 든다면 그 말로는 비참할 것"이라고 했다.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즉각 한덕수 총리를 해임하고 내각 총사퇴를 통해 국정 쇄신에 나설 것도 촉구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권이 결자해지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국회가 가진 권한을 활용해 지금의 상황을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며 "국민의 인내심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입장은 이날 대통령실 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이 대표의 단식에 대해 "누가 (단식 중단을 하지 못하게) 막았느냐. 아니면 누가 (단식을) 하라고 했느냐"라며 "이미 여당 대표가 최소한의 예의를 갖춰 입장을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이런 막장 투쟁의 피해자는 결국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민주당도 여당일 땐 야당 대표의 단식에 대해 조롱을 서슴지 않았었다. 지난 2019년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당시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황 전 대표의 단식에 대해 "이리저리 왔다 갔다 하는 출퇴근 단식 처음 봤다"고 말했다. 당시 황 대표는 청와대 분수 광장에서 돗자리만 깔고 가부좌를 한 채 농성을 하다, 밤에는 국회 본관 앞에 마련된 천막으로 가 잠을 잤다. 그러다가 출퇴근이라는 말이 나오자 청와대 앞에서 철야 단식 농성을 벌였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민주당 최고위원들 "최소한 인간적 예의도 없는 인면수심 尹정권에 분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식 18일 차인 17일 119대원들이 이 대표를 병원으로 후송하기 위해 당 대표실로 들어갔으나 이 대표의 거부로 다시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