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지지율 36.7%…5주째 30%대 정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5주째 30%대에 머물고 있다.

알앤써치가 17일 공개한 정기 여론조사(CBS노컷뉴스 의뢰·13~15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평가 긍정평가는 36.7%로 지난주 같은 조사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부정평가는 60.4%로 2.4%포인트 상승했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8월3주차부터 줄곧 3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에서는 지지율이 상승했으나 충청권에서 하락했다.

정당 지지율에서는 국민의힘이 3.6%포인트 하락하며 33.4%를 기록했고, 더불어민주당은 0.5%포인트 오른 45.4%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2.2%, 기타정당 4.0%, 무당층은 15.1%(지지하는 정당 없음13.3%, 잘모름 1.8%)였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격차는 지난주 7.9%포인트 에서 12.0%포인트 차로 벌어졌다. 국민의힘의 경우 60세 이상과 충청권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정부가 '흉악 범죄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83.5%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반대한다'는 답변은 9.5%, '매우 반대'는 2.8%에 그쳤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지지율 36.7%…5주째 30%대 정체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재일본대한민국민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