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버지 공천 좀 주세요"…이재명 단식현장 찾은 의원들 저격한 정유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씨가 이재명 대표의 단식현장을 찾은 의원들과 원외위원장을 가리켜 "평소엔 불러도 안 찾아가다가 돌아가시기 직전에 유산 받으러 온 자식들 같다"고 비난했다.

정 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 공천 좀 주세요"라고 빗대며 이같이 적었다. 내년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민주당 현역의원과 입지자들이 공천을 받기 위해 눈도장을 찍으려 이 대표의 단식현장을 찾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정 씨는 단식현장을 방문한 구성원들의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사진 속에서 이들은 누워 있는 이 대표 앞에서 '대표님! 단식을 멈춰주십시오. 이제 저희가 싸우겠습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바라보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단식으로 건강이 악화한 이 대표를 병원으로 옮기려 했다.

지도부는 이 대표 단식 18일째인 이날 오후 3시 15분께 국회 본청 앞으로 119구급차를 호출했다. '신속히 입원해야 한다'는 담당 의료진 판단에 따른 조치였다.

최고위원들과 주요 당직자들이 단식 농성장인 대표실에 들어가 이 대표에게 병원 입원 필요성을 알렸다. 119 구급대원이 들것을 갖고 들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단식 중단은 물론 병원 입원을 완강하게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부는 1시간 가까이 이 대표를 설득했으나 실패했고, 현장에 출동한 구급차도 결국 철수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다시 말했다"며 "119구급차는 장시간 대기할 수 없어 일단 돌려보냈고, 지도부는 계속 (입원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사 출신인 신현영 의원은 "전체적으로 바이탈 수치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이 대표 의지가 너무 완강해서 설득이 잘 안된다"고 전했다.

앞서 김원기·문희상·임채정 상임고문은 이날 오전 이 대표를 방문한 뒤 당 지도부에 '강제 입원' 조치를 요구했다.

임채정 고문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일체 대답을 못 했다"며 "이 대표의 건강과 관련해서는 당에도 책임이 있으니 강제 입원시키라고 강력히 권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누운 채 이들을 맞았으며 대화조차 제대로 못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아버지 공천 좀 주세요"…이재명 단식현장 찾은 의원들 저격한 정유라
15일 단식 투쟁 16일차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당대표실에서 민주당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