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정부 "車반도체 국산만 써라" 지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화웨이의 스마트폰 신제품에 7나노(㎚) 반도체가 탑재된 것을 두고 중국의 '반도체 자급화' 능력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자국 전기차 업체에 반도체 등 전자부품을 중국산만 사용하라고 내부적으로 지시했다는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는 17일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에서 산업정책을 담당하는 공업정보화부의 장관을 지낸 인사가 지난해 11월 중국 자동차 관련 업체들을 소집한 내부 모임에서 "중국 기업의 국산품 부품을 사용하라"고 구두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문서가 아닌 구두로 지시한 것은 외국 자본을 배제하겠다는 증거를 남기지 않으려는 의도라고 외교 소식통은 분석했다.

장관을 지낸 이 인사는 중국산 부품 사용률에 대한 수치 목표를 세울 것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에 사용하는 반도체 등이 대상이다. 수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전기차 업체에 벌칙이 부과될 가능성도 있다.

요미우리는 해당 조치에 대해 "세계적으로 급성장하는 전기차 분야 공급망을 국내에서 완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앞으로 미국과 일본, 유럽의 부품 업체가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 등 7개 부처는 이달 1일 발표한 '자동차 산업의 안정적 성장을 위한 업무 방안'에서 자동차산업 공급망의 안정과 원활성을 확보하겠다며 공급망 안전을 감독하는 틀을 설립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를 통해 전자부품의 중국산 사용률 검사나 차량용 배터리 인증제도를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연구기관에 따르면 중국 자동차 부품 시장 규모는 지난해 3조8800억위안(약 709조원)에서 2028년에는 4조8000억위안(약 878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中정부 "車반도체 국산만 써라" 지시
장쑤성 창저우의 비야디 생산 공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