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 `첨단AI 의료 R&D 혁신밸리` 인프라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가 동대문구, 삼육서울병원, 휴마니타스와 'AI(인공지능) 의료 선도도시 모델 구축사업'에 나선다. 삼육서울병원의 유휴부지에 '첨단 AI 의료 R&D 혁신밸리'를 조성하는 게 핵심이다. 이를 토대로 동대문구 응급의료 체계를 구축하고 의료 데이터를 확보해 연구개발을 진행하며 헬스케어 기업 유치,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 고용 창출을 모색한다.

우선 동대문구는 혁신밸리 개발 과정을 총괄하며 예산·인허가 등 행정 절차를 지원한다. 또 수집한 의료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민을 위한 보건 정책을 수립하고 정책 연구에도 협조한다. 삼육서울병원은 동대문구 내 혁신밸리가 위치할 유휴부지를 제공한다. 혁신밸리는 동대문구가 AI 의료 선도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기반시설이자 시범 사업지로서 민관학이 다양한 의료 사업을 전개하는 토대 역할을 한다.

KT는 혁신밸리에 AI(인공지능)·통신 등 융복합 ICT(정보통신기술) 인프라를 구축한다. 의료 빅데이터 기업인 휴마니타스는 의료 연구 개발용 시스템과 데이터를 제공한다. 혁신밸리 준공은 2028년이 목표다. 현재 각 기관 관계자로 구성한 사업추진단을 발족한 상태다.

유창규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은 "이번 사업에서 AI 의료 맞춤형 첨단 ICT 인프라를 구축해 동대문구가 AI 의료 선도도시로 거듭나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혁신밸리 개발로 AI 의료 전문 기업을 다수 유치해 동대문구가 서울의 대표적인 바이오·의료 산업의 허브로 도약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했다.양거승 삼육서울병원 원장은 "다양한 의료 전문 기업과 함께 스마트 병원의 선도 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신 휴마니타스 대표는 "국내 유일 의료 영상 데이터 수집·가공이 가능한 디컴솔루션으로 혁신밸리의 AI 의료 생태계 구성에 앞장서겠다"고 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KT `첨단AI 의료 R&D 혁신밸리` 인프라 구축
유창규(왼쪽부터)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양거승 삼육서울병원 원장, 이명신 휴마니타스 대표가 'AI 의료 선도도시 모델 구축사업' 추진 MOU 체결식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