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달리는 음악쉼터"… SKT `고요한M`에 음성인식 AI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청각장애 기사 위해 업그레이드
"달리는 음악쉼터"… SKT `고요한M`에 음성인식 AI
SK텔레콤이 청각장애인 기사 고용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는 '고요한M'에 자사 음성인식 AI(인공지능)를 적용하고 고객들이 운행 중 이동 정보나 듣고 싶은 음악을 들을 수 있도록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업그레이드했다. SK텔레콤 제공

청각장애인 기사가 운행하는 고요한 모빌리티가 고객이 원하는 음악을 마음껏 골라 차량 스피커로 들을 수 있는 달리는 음악 쉼터로 탈바꿈한다.

SK텔레콤은 소셜벤처 코액터스의 '고요한M'에 음성인식 AI(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고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업그레이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계기로 고요한M 고객들은 운행 중 이동 정보나 듣고 싶은 음악을 손쉽게 감상할 수 있다. 기존에는 택시 승객들이 운행 중 원하는 음악이나 라디오 프로그램을 청취하기가 어려웠지만 고요한M에서는 고객이 콘텐츠 선택권을 가지고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셈이다.

고객은 뒷좌석에 설치된 태블릿PC의 마이크 아이콘을 누르거나 '아리아'를 불러 원하는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입력된 곡 제목은 플로(FLO) 서비스와 연동되며 태블릿PC와 블루투스로 연결된 차량 스피커에서 재생된다. SK텔레콤과 드림어스컴퍼니는 각각 누구(NUGU)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와 플로 1년 이용권을 제공해 코액터스의 서비스 비용 부담을 덜었다.


코액터스는 또 승객의 이용 단계에 따른 맞춤형 안내 기능을 추가하는 등 UI를 개선해 처음 이용하는 고객도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탑승 시에는 태블릿PC 화면에서 목적지를 안내하고 도착지에서는 하차 안내와 함께 분실물을 주의하라는 메시지로 운전자의 수고를 덜어준다. 태블릿PC 화면 각 버튼의 기능도 설명하는 등 직관적 사용 체계를 구성했다. SK텔레콤은 청각장애인 기사들의 일자리 창출과 안전한 차량 운행을 지원하고자 코액터스와 2018년부터 협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는 "승객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함께하는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엄종환 SK텔레콤 ESG 얼라이언스 담당은 "이번 협업을 통해 많은 고객들이 일상 속에서 AI의 효용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배리어프리 기술로 고객 모두를 이롭게 하는 AI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