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 CNS,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 사업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XYZ로보틱스' 솔루션 연동
LG CNS,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 사업 강화
지아지 저우(왼쪽) XYZ로보틱스 CEO와 이준호 LG CNS 스마트물류사업부장(상무)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LG CNS 제공

LG CNS가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 사업을 강화한다.

LG CNS는 AI(인공지능)기반 로봇솔루션 기업 'XYZ로보틱스'와 국내 물류센터 로봇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LG CNS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에 XYZ로보틱스 로봇 솔루션을 연동한다.

양사는 팔레타이징·디팔레타이징 로봇 등을 국내 이커머스 물류센터에 적용하는 사업에 착수했으며, 사업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 CNS는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의 모든 로봇 솔루션을 고객이 필요한 만큼 이용할 수 있는 '로봇 구독서비스(RaaS)' 형태로도 제공한다.

XYZ로보틱스는 로봇의 눈에 해당하는 3D비전 분야와, 로봇의 손에 해당하는 그리퍼(Gripper) 설계·제작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런 로봇 솔루션을 기반으로 △물류센터 입고를 위해 다양한 상품을 집어 화물운반대(팔레트)에 쌓는 '팔레타이징' 로봇 △화물운반대에 적재된 상품을 컨베이어벨트 등 다른 장소로 옮기는 '디팔레타이징' 로봇 △포장·분류 등을 위해 개별 상품을 집는 '피스 피킹' 로봇을 물류현장에 적용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LG CNS는 지난 7월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을 선보였다. 물류센터 운영자가 △오토스토어 △무인운송로봇(AGV) △자율이동로봇(AMR) △분류로봇 등 다양한 로봇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플랫폼에는 고객 주문을 AI·빅데이터 등 DX(디지털전환) 신기술로 실시간 분석해 상품 분류와 이동순서를 최적화시키는 물류실행시스템(WES)과, 이를 바탕으로 로봇을 제어·모니터링·분석하는 물류제어시스템(WCS) 등이 탑재됐다.

LG CNS는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과 '이음5G망'을 활용해 기존 주유소로 사용했던 약 50평 규모의 공간을 도심형 물류센터(MFC)로 용도 전환하는 PoC(개념검증)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이준호 LG CNS 스마트물류사업부장(상무)은 "물류자동화 시장은 AI와 빅데이터를 적용한 DX에서 모든 프로세스에서 로봇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RX(로봇전환) 시대로 접어들었다"며 "기업 고객들이 로봇을 쉽고 편리하게 도입하도록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과 '로봇 구독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