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野의 `미국 여론전`에 "횟집서 식사한 이 대표 단식 원인이 오염수 방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이수진(비례) 의원이 미국 지역 정치인을 만나 이재명 대표 단식을 거론하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여론전을 펼친 것에 대해 "횟집서 식사한 거는 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의원이 고든 존슨 뉴저지주 상원의원을 만나 이 대표 단식 원인 중 가장 큰 이유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라고 설명했다"면서 "단식 시작 직전에도 횟집에서 맛있게 식사를 한 이 대표의 단식 원인이 오염수 방류라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의원은 생선 뼈와 핵폐기물이 그려진 후쿠시마 오염수 반대 포스터를 함께 들고 가 기념사진을 요청했지만, 존슨 의원의 거절로 다른 포스터로 대신했다고 한다"면서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로 부끄러울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정기국회를 뒤로 하고 비행기를 타고 미국까지 가서 고작 한다는 여론전이 이것인가"라며 "국민들이 보기에는 대한민국을 위한 여론전이 아니라 그저 공천받기 위한 충성 경쟁일 뿐이고, 국제적 망신러를 자처했다"고 직격했다.

김예령 대변인도 논평에서 "연방 상원과는 관련도 없는 지방의회 의원을 만나 연방 정부 차원의 입장을 요청했다"며 "이런 망신이 어디 있나. 이 대표의 단식을 언급하는 모습도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수진 의원은 15일(현지시간) 뉴저지주 잉글우드에서 고든 존슨 주상원의원을 만나 "이재명 대표가 단식 16일째로 건강이 매우 악화한 상황"이라며 "단식의 가장 큰 이유는 원전 오염수 방류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역할이 미미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오염수 방류에 대해 "전 세계인의 건강과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심각한 국제범죄"라며 "미국도 연방 정부 차원에서 분명하게 입장을 나타내야 대한민국 국민이 안심할 것 같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존슨 의원은 "나는 뉴저지 지역 정치인일 뿐"이라며 "뉴저지가 지역구인 연방 상원의원에게 그 뜻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뉴저지주 상원은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 상원과 관련이 없는 지방의회다.

40분 이상 진행된 이날 면담에서 존슨 의원은 이 의원 일행의 발언을 경청했지만, 의견을 중앙 정치인들에게 전달하겠다는 것 이외에는 별다른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

존슨 의원은 면담이 끝난 뒤 이 의원 일행이 생선 뼈와 핵폐기물이 그려진 후쿠시마 오염수 반대 포스터를 들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자는 요청도 끝내 사양했다.

결국 존슨 의원은 그래픽 없이 '태평양을 보호하자'는 문구만 들어간 팻말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與, 野의 `미국 여론전`에 "횟집서 식사한 이 대표 단식 원인이 오염수 방류?"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총괄대책위원회 소속 이수진(왼쪽부터)·이용선 의원과 백혜숙 대책위 위원이 1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에서 미국으로 떠나기 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피켓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