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北식량 부족에도”…방러동행 김여정, 1000만원짜리 명품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15일 러시아 비행기 공장 방문 당시 들었던 가방이 1000만원 안팎의 고가 제품으로 추정됐다.

1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과 함께 전투기 공장 방문 현장에 등장한 김 부부장은 검은색 가방을 들고 있다.

해당 가방은 보면 프랑스 고가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의 제품으로 추정되는 특유의 퀼팅(누빔) 패턴 무늬와 금속 스타일 참(고리에 매달린 장식물)이 달려 있다.

해당 제품의 라지 사이즈 제품은 디올 공식 온라인몰에서 96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사진 속 가방의 퀼팅 문양이 온라인몰의 제품 사진과 미세하게 다른 느낌이지만 이는 현장 조명의 각도에 따른 것으로 보이며 브랜드를 표방하는 금속 참의 모양은 동일하다.


앞서 김 위원장의 딸 김주애도 지난 3월 '화성-17형' 시험발사 참관 당시 240만원 상당의 디올 제품으로 추정되는 검은색 외투를 입은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북한은 최근 식량 부족과 경제난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北식량 부족에도”…방러동행 김여정, 1000만원짜리 명품백?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