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차차보고 ‘돈 많다’ 생각…40대 택배기사, 70대 노부부에 강도행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0대 택배기사가 생활고에 배송 고객인 70대 노부부를 상대로 강도행각을 벌였다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는 강도상해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징역 5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작년 9월12일 오전 70대 B씨 부부의 전원주택 베란다를 통해 거실에 들어가 흉기를 손에 든 채 "3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해 신용카드 1개를 가로챘다. 또 B씨 얼굴을 여러 차례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들 수술비'를 이유로 들며 돈을 요구했지만, 조사 결과 거짓말로 들통났다.

A씨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자 평소 택배물을 배송하던 B씨의 집에 외제차량이 주차돼있고 택배물을 많이 배송받는 것을 보고 재력이 있다고 생각해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1심을 맡은 춘천지법은 "인적 사항을 드러내지 않을 방진복까지 준비한 뒤 저지른 계획적인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당심에 이르러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고, 피고인이 피해자들로부터 빼앗은 신용카드를 피해자들 집에 그대로 두고 도주해 실질적인 재산상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형량을 낮췄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외차차보고 ‘돈 많다’ 생각…40대 택배기사, 70대 노부부에 강도행각
법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