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도 이재명에 단식 중단 요청…"건강 챙기시라. 사과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단식을 중단하고 건강을 챙기라고 말했다.

홍 시장인 16일 자신의 사회연계망서비스(SNS)에 "단식초기 철부지 어린애의 밥투정 같다라고 했던 말을 사과드린다"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목숨건 단식을 조롱한 것은 잘못"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단식을 중단하시고 건강을 챙기시기 바란다"며 "신외무물(身外無物)"이라고 전했다. 신외무물은 '몸이 무엇보다도 소중하다'는 뜻을 지닌 사자성어다.

이 대표는 이날로 단식을 17일째 이어가고 있다. 그는 장소를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전날 본청 안 당 대표실로 옮겨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는 이동할 때 지팡이를 짚는 등 건강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는 걱정이 나온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도 지난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건강을 해치는 단식을 중단하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거대 야당의 대표가 정부 국정운영을 점검하고 내년 나라 살림을 챙겨야 하는 정기국회에서 단식을 계속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단식 중단을 요청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홍준표도 이재명에 단식 중단 요청…"건강 챙기시라. 사과한다"
지난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당대표실에서 조응천 의원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