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B금융, 국제 연안 정화의 날 맞아 `바다의 아마존, 잘피숲` 영상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B금융, 국제 연안 정화의 날 맞아 `바다의 아마존, 잘피숲` 영상 공개
KB금융그룹이 9월 16일 '국제 연안 정화의 날'을 맞아 폭염과 폭우 등 이상기후의 주범인 탄소를 흡수ㆍ저장하는 해양식물 잘피의 중요성을 알리는 '바다의 아마존, 잘피숲' 소개 영상을 공개했다.

'한국 알림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KB금융이 함께 영상을 기획했다. 기후 위기의 심각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사회에 목소리를 내고 있는 배우 박진희가 재능기부 형태로 내레이션에 참여했다.

영상은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그린카본보다 더 많은 양의 탄소를 흡수하는 블루카본을 소개한다. 블루카본은 바닷속 해양 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1㎢당 8만3000톤의 탄소를 저장하는 잘피가 가장 대표적이다.

잘피는 해수에 완전히 잠겨서 자라는 해양 식물을 통칭한다. 국내에 가장 많이 분포하는 잘피는 거머리말이다. 잘피는 잎과 줄기, 뿌리기관이 있고, 육지식물처럼 광합성을 통해 탄소를 흡수한다.

영상에서는 탄소 흡수 외에도 해양 생물에게 산란처와 서식지가 돼 주기도 한다. 적조 현상을 줄여주고 연안의 오염원을 정화하는 등 해양 생태계 순환에 매우 중요한 잘피의 역할에 주목한다.

또한 영상은 무분별한 간척사업과 환경오염 등으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천연 잘피 서식지인 남해 군락지의 40%가 감소했다는 사실을 전한다.


최근 잘피의 중요성을 인식해 주요 서식지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잘피 종자를 이식하는 바다숲을 조성하는 모습도 소개했다. 연안쓰레기도 청소하는 등 블루카본 복원을 위해 힘쓰고 있는 정부와 기업, 지역 어민의 노력에 대해 알리며 많은 사람들이 해양 생태계 복원에 동참해 줄 것을 제안한다.
KB금융도 해양환경 보전과 생물 다양성 확보를 위해 경남 남해군을 중심으로 바다사막화가 진행 중인 해역 내에 잘피숲을 조성하고 해양 폐기물 수거 등 수중 및 연안 정화 활동을 실시하는 'KB 바다숲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아마존만큼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잘피에 대해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인식이 모이길 기대하며 영상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K-Bee 프로젝트'와 'KB 바다숲 프로젝트'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며 생물 다양성 보존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바다의 아마존, 잘피숲' 소개 영상은 KB금융그룹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