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어퍼컷` 尹 "청년, 국정의 동반자"…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청년들이야말로 국정의 동반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2023 청년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청년들이 청년 정책뿐 아니라 경제·사회·문화 등 국정 전반에 걸쳐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깅조했다.

윤 대통령은 "모든 위원회에 청년위원을 위촉해 청년들의 목소리가 국정에 반영되도록 할 것"이라며 시범적으로 운영했던 청년보좌역과 2030 자문단을 24개 부처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 부처 인턴을 2000명에서 5000명으로 확대해 보다 많은 청년이 정부에서 근무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부산엑스포는 청년들이 자유와 번영을 위한 가치를 공유하고 협력의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기회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참석자들과 함께 "2030 is ready"(2030년은 준비됐다)라고 외치며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마친 후 대선 후보 시절 트레이드 마크이던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며 청년의날을 축하했다.

또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부스를 찾아 청년들과 유치를 기원하는 퍼즐 맞추기를 함께 했다.

청년의 날은 2020년 8월부터 시행된 청년기본법에 따라 지정된 법정 기념일로 매년 9월 세 번째 토요일이다. 올해 청년의 날은 오는 16일이다.

청년의 날을 기념해 정부는 청년정책 유공자에게 훈장 2점, 포장 1점, 대통령 표창 7점, 총리 표창 7점을 수여했다.

현장에서는 박주희 청년재단 사무총장이 청년 대책 발굴과 자립준비청년·가족돌봄청년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입법 제안 등의 공을 인정받아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았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어퍼컷` 尹 "청년, 국정의 동반자"…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퍼컷` 尹 "청년, 국정의 동반자"…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청년의날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