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라가 망하고 있어"…이재명 단식장 앞 70대男 `혈서` 흉기 소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단식 농성을 하는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70대 남성이 혈서를 쓴다며 흉기 소동을 벌였다.

15일 국회경비대에 따르면, 김모(73)씨는 이날 낮 12시경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건물 내 대표실 앞에서 전지만 한 크기의 종이와 흉기를 꺼내 "나라가 망하고 있다"며 소란을 피우다가 엄지손가락 쪽에 자해를 시도했다.

이를 본 의회방호과 직원들이 김씨를 제압해 흉기를 빼앗고 국회 밖으로 퇴거시켰다.

김씨는 손가락을 흉기로 그어 종이에 혈서를 쓰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만 엄지손가락을 조금 다쳤을 뿐, 주변에 부상당한 사람은 없었다.

종이에는 윤석열 정부를 비난하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이 대표는 앞서 13일 단식 농성 장소를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본청 내 당 대표실로 옮겼다.
김씨는 방문증을 받아 국회 본청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경비대는 스스로를 다치게 한 것에 죄를 묻기 어려워 일단 귀가시켰다고 전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나라가 망하고 있어"…이재명 단식장 앞 70대男 `혈서` 흉기 소동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단식 중인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국회 직원들이 혈서를 쓴다며 커터칼을 든 시민을 제지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