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순당, `횡성한우축제` 후원으로 지역사회 발전 기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순당이 횡성한우의 우수성을 알리는 횡성한우축제를 알리기 위해 횡성한우축제 홍보라벨 제품을 출시하고 사라진 우리술을 복원한 복원주와 백세주, 막걸리 등 우리 술을 지원하는 다양한 후원활동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국순당은 본사가 위치한 강원도 횡성지역의 대표적인 축제인 횡성한우축제와 공식 후원 계약을 맺고 성공적 개최를 위해 매년 지원하고 있다.

국순당은 횡성한우축제를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대박 막걸리 횡성한우축제 홍보라벨' 제품 15만 병을 전국 주요 판매점에서 선보인다. 국순당의 횡성한우축제 홍보라벨에는 횡성한우축제의 행사 안내 및 횡성한우축제 홈페이지에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는 QR코드를 담고 있다. 축제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과 정보를 손쉽게 접할 수 있으며 횡성한우 캐리커처와 함께 소개해 보는 재미와 주목도를 높였다.

국순당은 횡성한우축제 기간 중 국가무형문화재 막걸리 빚기 체험도 진행한다. 국가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막걸리 빚기 체험을 통해 횡성한우도 즐기고 우리술 막걸리도 빚어볼 수 있다. 총 7회 진행되며, 다음 주 중 횡성한우축제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모집한다.

이외에도 올해 처음 시도되는 대표 프로그램인 한우미식파티(오마카세) 행사에 고려시대부터 즐기던 프리미엄 명주인 복원주 '자주'와 백세주를 새로운 방식으로 즐기는 '백세주 하이볼' 등을 제공한다. 메인 행사장인 횡성한우구이터에서는 명품 횡성한우와 좋은 술 백세주의 어울림을 알리기 위한 체험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횡성한우의 다양한 부위를 활용한 '횡성한우 스트릿푸드' 코너에서는 막걸리 등과의 어울림을 알릴 계획이다.


횡성한우축제는 올해 19회째 개최되며 10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강원도 횡성종합운동장 및 문화체육로 일원에서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로 횡성군이 주최하고 횡성문화재단이 주관한다. 특히 올해는 기존 횡성한우축제의 대표적인 코너인 '횡성한우구이터 외에 다양하고 다채로운 방법으로 횡성한우를 즐길 수 있는 한우미식파티(한우 오마카세), 한우 스트릿존을 선보인다.
'횡성한우 미식파티'는 횡성한우 스테이크를 비롯해 횡성한우의 다양한 부위를 활용한 6가지 코스요리 음식이 제공되며, 에드워드 권 셰프와 150만 유튜버 히밥이 함께한다. 축제기간 중 4일간 1회당 300명씩 100% 사전 예약으로 운영된다.

국순당 관계자는 "본사와 양조장이 있는 횡성지역에서 개최되는 횡성한우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공식 후원 계약을 맺고 적극 지원하고 있다"라며 "전국으로 유통되는 국순당 제품의 라벨에 축제 정보를 담아 출시하고 횡성한우의 다양한 부위 요리에 어울리는 우리 술 후원활동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국순당, `횡성한우축제` 후원으로 지역사회 발전 기여
국순당 '대박 막걸리 횡성한우축제 홍보라벨' 제품 홍보 이미지. 국순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