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효성첨단소재, `웁서울 2023` 참가…미래 소재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효성첨단소재가 타이어코드, 시트벨트, 에어백 등 세계 1위 제품들을 비주얼 아트로 재탄생시켜 대중들에게 선보인다.

효성첨단소재는 오는 17일까지 서울 영등포 소재 복합문화공간인 '프로보크 서울'에서 열리는 '웁서울 2023 비주얼 아트 페스티벌'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웁서울은 시각예술을 중심으로 아티스트와 브랜드가 모여 온오프라인을 통해 '전시'와 '쇼룸'의 형태로 선보이는 비주얼 아트 페스티벌이다.

효성첨단소재는 '미래 공간(Future Space)'이라는 컨셉 아래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타이어보강재 타이어코드와 시트벨트, 에어백 등을 활용한 작품으로 총 6개의 공간을 구성했다. 회사가 생산하는 탄소섬유, 아라미드 등 신소재들이 향후 미래형 자동차는 물론 우주항공, 레저 등 우리의 미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미래 소재로 사용된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체험이 끝난 이후에는 효성첨단소재가 생산한 소방복 소재, 시트벨트, 에어백 등을 사용해 만든 가방 등 119레오, 루카랩 등 스타트업 업체들의 업사이클링 제품도 판매한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효성첨단소재, `웁서울 2023` 참가…미래 소재 선봬
웁서울 2023에 전시된 에어백 원사로 만든 조명 오브제. 효성첨단소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