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태원 "울산에만 8조 투자…제조업 AI 메카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 계열사 전체를 합해 앞으로 계획이 잡혀 있는 투자가 울산에만 8조원이 된다"며 친환경 사업으로의 포트폴리오 전환을 위한 투자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14일 울산 울주군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울산포럼' 이후 기자들과 만나 "기후 변화 때문에 탄소 감축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이같은 투자 계획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생태계 보호를 위해 플라스틱은 앞으로 100% 재생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끌고 나가는 게 목표"라며 세계 최초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종합단지 '울산 ARC'가 목표 달성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지오센트릭은 SK 울산 콤플렉스(CLX) 내에 울산 ARC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최 회장은 "향후 울산포럼이 새로운 울산의 미래를 디자인할 수 있는 포럼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울산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인공지능(AI) 활용 필요성을 거론했다.

최 회장은 "디지털화로 제조 AI 중심의 소프트웨어 메카가 될 수 있다"며 "울산 지역의 제조업 데이터를 끌어 쓸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면 AI 중심으로 도시가 탈바꿈하고 제조업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사업도 함께 할 수 있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제조업이 딱딱하고, 남성 중심의 군대 문화가 있는 곳이 아니라 멋있고,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는 새로운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사람들이 제조업에 대해 가진 인식을 바꾸는 게 중요하고, 울산이 노력하면 이는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실천이 어렵다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ESG를 사람 중심으로 생각하면 E는 사람과 자연과의 관계, S는 사람 그 자체, G는 사람과 사람 간의 관계"라며 "사람을 사람답게 대해주는 등 엄청난 변화를 요구하거나 어려운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올해로 2회째인 울산포럼은 SK그룹이 울산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지역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사회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시작한 지역포럼이다. 올해는 지역사회 구성원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고자 사전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포럼 주제 역시 실천방안 논의에 중점을 뒀다.

SK관계자는 "울산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기반으로 울산 지역의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미래 발전방향을 계속해서 모색하겠다"며 "울산포럼이 지역사회 성장을 위한 실천적인 해법을 찾는 장이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최태원 "울산에만 8조 투자…제조업 AI 메카로"
최태원(왼쪽에서 두번째) SK그룹 회장이 지난 14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울산포럼' 폐회식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