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흉기 보이면 일단 집중 추적...흉기난동 대응 AI 등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흉기 보이면 일단 집중 추적...흉기난동 대응 AI 등장
인텔리빅스가 개발한 흉기난동 예방 AI가 흉기를 든 사람을 탐지해서 위험상황을 알려주고 있다. 인텔리빅스 제공

칼부림 등 흉기난동 사고를 미리 포착해서 위험성을 알려주는 AI가 등장했다.

AI 영상분석 전문기업인 인텔리빅스는 15일 '2023년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에서 흉기를 든 사람이 나타날 경우 이를 추적해 위험 상황을 알려주는 '흉기난동 예방 AI'를 개발해 공개했다.

이 AI는 일반적인 CCTV 화면으로는 흉기를 인식할 수 없기 때문에 고정형 카메라가 흉기를 든 사람을 먼저 탐색해내고 뒤이어 피사체를 자동 추적하는 PTZ 카메라를 활용해 흉기 소지를 확인해 위험 상황을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이 과정에서 PTZ 카메라는 배회하는 사람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줌을 확대해 추적하기 때문에 정확히 손에 들고 있는 소지품이 흉기인지를 확인하는데 도움을 준다.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학습된 AI는 흉기소지를 주변에 경고하게 된다.

동시에 흉기난동 예방AI는 흉기를 든 사람이 뛰는지, 배회하는지, 주변에 쓰러진 사람이 있는지, 위험 상황을 회피하는 사람들의 동작이 있는지 등 흉기난동 발생시 생길 수 있는 이상상황을 포착해 위험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흉기 보이면 일단 집중 추적...흉기난동 대응 AI 등장
인텔리빅스 흉기난동 예방 AI가 흉기를 감지하는 모습. 인텔리빅스 제공

딥러닝 기반 AI가 긴급상황을 의미할 수 있는 달리기, 폭행 위협, 폭행, 쓰러짐, 사람 간의 거리·자세·움직임의 패턴 등의 연속된 영상을 포착해서 위험상황에 처한 사람들의 행동을 인식하게 된다.

최은수 인텔리빅스 대표는 "서울 신림동 흉기난동을 계기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묻지마 범죄를 첨단 과학기술의 힘으로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자체 AI기술로 흉기난동 예방AI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안전산업 박람회를 주최한 행안부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흉기난동 예방 AI 시연을 본 뒤 "새로운 과학기술을 활용해 재난안전에 대응하는 게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재난안전산업이 발전해야 재난관리가 보다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결국 국가적으로 국민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