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돌연 사라진 `인민 호날두` 한광성, 알고보니 북한 돌아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돌연 사라진 `인민 호날두` 한광성, 알고보니 북한 돌아갔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한 북한 축구대표팀 한광성(이탈리아 페루자)이 아랍에미리트 두바이SSAD 알 맘자르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 A에 진출했던 북한 축구선수 한광성이 지난 8월 중순 북한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광성은 유럽 5대 축구 리그에서 골을 넣은 최초의 북한 선수로, '인민 호날두'로 불리다가 수년 전 돌연 자취를 감췄다.

1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탈리아의 스포츠 전문가 마르코 바고치가 "이탈리아에 있는 한광성의 절친과 최근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가 8월 중순 떠난 것을 확인해 줬다"라고 전했다.

한광성의 페이스북 메신저도 8월 중순 이후 폐쇄됐다고 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한광성이 지난달 중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북한으로 되돌아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한 국가대표팀을 지도했던 요른 안데르센 감독은 RFA에 "지난해를 마지막으로 그가 더 이상 연락을 받지 않는다"라고 언급했다.

북한이 코로나19 사태로 국경을 봉쇄한 지 3년7개월여 만인 지난달 22일 북한 국영 항공사인 고려항공 여객기가 베이징에서 북한 주민 200여명을 태우고 돌아갈 때 한광성도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고 RFA는 전했다.


한광성은 2017년 칼리아리 유니폼을 입고 이탈리아 축구 1부리그인 세리에A에서 골을 넣으며 주목받았다. 이때 '인민 호날두'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는 2019년에는 세계적인 축구 명문 구단인 유벤투스로 옮겼다.

하지만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한광성은 더 이상 해외무대에서 뛸 수 없게 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017년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에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을 24개월 이내에 본국으로 송환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한광성은 2020년 1월 카타르 프로팀 알두하일로 이적했지만 그해 소속구단으로부터 계약만료를 통지 받고 이탈리아로 돌아갔다고 알려졌다.

한광성의 유소년 팀 동료였던 니콜라스 페닝턴은 CNN과 인터뷰에서 "그는 정말 좋은 선수였다. 적응도 곧잘했고, 사람들과도 잘 어울렸다"라고 평가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공식 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가 1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 축구 선수단 명단에 한광성은 포함되지 않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