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행 여가장관 후보자 "김남국 코인과 다르다…되판적도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임신중절 자기결정권? 그럴듯한 미사여구…불가피한 낙태 '국가 책임'"
김건희 여사 친분설에는 "위키트리-코바나콘텐츠 협업 당시 회사 떠나"
김행 여가장관 후보자 "김남국 코인과 다르다…되판적도 없어"
"다른 회사에 투자를 하면서 회사 대표이사 자격으로 코인을 받은 적이 있지만, 개인적으로 코인을 거래한 적은 없다."

일각에서 '코인 매각설'이 제기된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2009년 위키트리를 창업한 이후 독자들이 기사를 읽으면 코인 등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고민해오면서 '퍼블리시'라는 회사를 찾았다"며 "'메타캔버스'라는 회사를 만들어 이 회사를 통해 퍼블리시에 10억원을 투자했다. 3억원은 주식으로 했고 나머지는 메타캔버스를 통해 (독자 보상을 위한) 퍼블리시가 발행한 코인에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국내 코인거래소는 법인 지갑 개설이 불가능해 '메타캔버스 대표이사 김행' 명의로 받았는데, 이후 해킹 이슈가 생겨 명의가 없는 '콜드월렛'(통상적인 가상화폐 지갑과 달리 인터넷과 연결돼있지 않은 지갑)으로 옮겼다"며 "그 지갑을 열어볼 수 있는 사람은 메타캔버스의 현재 대표이사뿐이며, 저는 지금 대표이사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이 코인은 2년에 걸쳐서 받게 돼 있고 아마 내년도 말까지 (코인 수령이 완료)되는 것 같다"며 "이건 개인 차원이 아니라 회사 차원이며, 이것들을 아직 한 번도 판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코인은 김남국 의원의 코인과 같은 종류가 아니고, 독자들에게 나눠주는 코인"이라고 강조했다.

김건희 여사와 친분이 있다거나 위키트리와 코바나컨텐츠와의 연결고리가 있다는 의혹도 반박했다.

그는 "2013년도에 청와대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위키트리 지분을 백지신탁했고 회사를 떠났으며 저랑 무관한 회사가 됐다"며 "당시 실질적인 위키트리 소유자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코바나콘텐츠랑 전시회를 열었고, 티켓을 전달받아 방문해서 김건희 여사를 처음 봤다. 그때 10분 만난 게 처음"고 말했다.

그는 "이후 (김 여사를) 또 한 번 뵌 건, 지난해 (국민의힘) 비대위 자격으로 (대통령) 관저에 초대받았을 때"라며 "혼자 간 게 아니라 당시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포함해서 15명이 함께 갔다"고 설명했다.

'임신 중절에 관한 후보자의 견해와 관련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여성의) 자기 결정권이라는 그럴듯한 미사여구에 감춰진 낙태 현실을 (여가부에서) 들어보려고 한다"며 "경제적으로 능력이 없거나 미혼모거나 청소년인 경우 사회적 낙태, 타의적 낙태를 하는데 이것은 여성의 자기결정이 아니고 국가의 책임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그러면서 "아이를 낳고 싶은데 불가피하게 낙태를 할 수밖에 없는 이런 모두를 책임질 수 있는 법안을 만들고 예산을 따서 이들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김 후보자의 발언은 여성이 아이를 출산하고 키울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주기만 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는 협소한 시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게다가 헌재가 2019년 4월 '여성의 임신중지권'에 대해 "헌법 제10조에서 정하는 행복추구권에서 파생된 자기결정권의 핵심"이라며 형법상 '낙태죄'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 결정을 내린 바 있어 논란이 더 커질 전망이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