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0여년전 `퇴치` 선언됐던 병인데…" 올해 환자 600여명 발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 대비 말라리아 환자 2배 넘어…연말까지 700명 예상도
"40여년전 `퇴치` 선언됐던 병인데…" 올해 환자 600여명 발생
국내에서 '퇴치사업'이 성공해 1979년에는 퇴치 선언도 나왔던 말라리아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국내 말라리아 환자가 한해 600명을 넘어선 것은 2016년(673명) 이후 7년 만이다.

1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주(9월 3~9일) 말라리아 신규 환자가 27명 발생해 올해 누적 환자가 610명으로 늘어 지난해 같은 기간 301명의 2배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말라리아 환자는 보통 10월까지도 계속 나오기 때문에 이 추세라면 2011년(826명) 이후 12년 만에 700명이 넘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암컷 얼룩날개모기에 물리면 감염되는 말라리아는 오한, 고열, 발한 등이 48시간 주기로 반복되고, 두통이나 구토, 설사 등을 동반할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선 1970년 한 해 1만5000명이 넘는 말라리아 환자가 나왔으나 말라리아 퇴치사업이 성공하며 1979년 퇴치 선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1993년에 다시 나타난 후 꾸준히 연 수백 명의 환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환자 610명 중 553명은 국내에서, 57명은 해외에서 감염됐다. 남자가 471명으로 85.2%를 차지하고, 환자 평균 연령은 39.2세다.

국내 발생 환자 553명 중엔 현역군인 71명과 제대군인 44명이 포함돼 있다.

추정 감염 지역은 경기 357명, 인천 84명, 강원 33명, 서울 16명 등 수도권에 몰려있다.

이 외에도 또 다른 모기 매개 감염병인 뎅기열도 증가세다. 올해 8월 말까지 환자 수가 10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2배에 달했다.

뎅기열의 경우 거의 전체가 해외 유입인데 주로 필리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에서 감염돼 오는 경우가 많았다. 8월 말에는 방글라데시를 방문한 한국인이 뎅기열에 걸려 사망하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이들 감염병 위험지역에 갈 때는 밝은색의 긴 옷과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의 철저한 대비를 하고, 모기에 물린 후 의심 증상이 있으면 검사를 받으라고 권고했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