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산세력 물리친 인천상륙작전 계승" 尹대통령, 전승 행사 `첫 주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전 70년, 다시 도전 직면…공산 세력이 허위 조작·선전선동"
"공산세력 물리친 인천상륙작전 계승" 尹대통령, 전승 행사 `첫 주관`
"인천상륙작전은 한반도의 공산화를 막은 역사적 작전이자 세계 전사에 빛나는 위대한 승리다. 공산 전체주의 세력을 물리치고 자유주의가 승리한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자유세계가 기억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강력한 국방력을 바탕으로 힘에 의한 평화를 구축하고 자유민주주의를 굳건히 수호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인천상륙작전 전승 행사를 주관한 자리에서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한 압도적 대응 역량을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960년부터 개최된 이 행사를 대통령이 직접 주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인천상륙작전에 대해 "국군과 유엔군은 낙동강 방어선까지 밀린 백척간두의 상황에서 단숨에 전세를 역전시키고 서울을 수복했으며, 압록강까지 진격했다"며 "'절대 후퇴하지 않겠다'면서 맥아더 장군을 감동하게 했던 백골부대 고(故) 신동수 일등병, 상륙작전의 선두에 서서 적의 수류탄을 몸으로 막으며 산화한 미국 해병대 고(故) 로페스 중위, 이런 장병들의 결연한 용기와 희생이야말로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전쟁의 총성이 멈춘 지 70년이 지난 지금 우리가 소중하게 지켜낸 자유와 평화는 다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면서 대한민국 타격을 공공연히 운운하는 등 군사적 위협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고, 공산 세력과 그 추종 세력, 반국가 세력들은 허위 조작과 선전 선동으로 우리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