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월까지였던 유류세 인하, `추가연장`되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경호 "유류세 인하 추가연장 검토…지방공공요금 인상 최소화"
"추석 성수품값 작년보다 6.0% 낮아…수산물 할인, 전국 21개 시장 확대"
10월까지였던 유류세 인하, `추가연장`되나
국제유가 고공행진. 사진 연합뉴스

"높은 국제유가 변동성에 대응해 유류세 인하와 유가연동보조금을 오는 10월까지 연장한 바 있다. 향후 국제유가 추이에 따라 추가연장 여부도 검토하겠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물가·민생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유가 안정을 위한 정부 노력을 강화하겠다"며 유류세 인하 추가연장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어 "석유 가격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어제부터 석유공사·석유관리원 등이 공동으로 전국 주요지역 주유소 현장점검을 실시 중"이라며 "앞으로도 가격 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업계·관계기관과 협력해 유가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물가 흐름에 대해서는 8월에 일시적으로 오르긴 했지만 대체로 안정적이라고 언급했다. 추 부총리는 "전반적인 물가 수준은 하향 안정화 흐름을 지속하고 있지만, 8월엔 국제유가 상승과 폭염·호우 등으로 일시적으로 3.4% 올랐다"며 "식료품·에너지 등 변동성 큰 품목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안정적 흐름을 유지하고 있어 대체로 10월을 지나면서 물가는 다시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방 공공요금 관련에는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적극 협조해 요금 인상요인을 최대한 자체 흡수토록 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인상 시기를 분산·이연하거나 인상폭을 최소화하겠다는 안을 밝혔다. 지자체 독려를 위해 '지방물가 안정관리 실적'에 따라 특별교부세 80억원을 차등 배분하는 방식으로 '재정인센티브'를 부여하겠다고 설명했다.

10월까지였던 유류세 인하, `추가연장`되나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 연합뉴스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된 농축수산물 가격에도 정책적 노력을 집중하고 있으며, 20대 추석 성수품의 평균 가격이 작년 대비 6.0%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지난달 수급 불안으로 가격이 상승했던 사과·배에 대해서는 적기 출하 유도를 위해 다음 주부터 운임료 일부를 추가 지원하고, 시중가 대비 최대 20% 저렴한 실속선물세트도 8만세트에서 10만세트로 늘려서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 돼지고기도 기존 계획된 할당관세 1만5000톤(t) 이외에 추가로 1만5000t 도입 절차를 개시했다고 부연했다.

이 외에도 대전 중앙시장, 대구 칠성시장 등 전국 21개 수산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 40% 환급행사를 연말까지 상시 개최해 수산물 소비촉진 예비비 800억원 집행에 만전을 기할 방침도 강조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