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76세 롬니 美 상원의원 불출마 선언, "젊은 세대에게 양보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밋 롬니 미 상원의원(사진·유타주)이 13일(현지시간) 고령을 이유로 차기 상원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유력 정치인인 롬니 의원이 나이를 이유로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미국 정계에 파장이 예상됩니다.

올해 76세로 2025년 1월 임기가 만료하는 롬니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재선 임기가 끝날 때면 80대 중반에 접어든다"며 "이제는 새 세대의 지도자를 위한 시간이며, 그들이야말로 스스로 살아갈 세계의 모습을 잡아가야 할 사람들"이라며 불출마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내가 재선에 나서지 않는다고, 싸움에서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국가 부채 및 지구 온난화 등 문제 해법을 내놓고 있지 못하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나이가 너무 많으니 젊은 세대에 자리를 양보하라는 롬니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향후 '고령 정치' 논란에 불을 붙일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80세인 바이든 대통령과 77세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나이를 놓고 일찌감치 우려가 제기되어 왔습니다. 공화당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는 75세 이상 고령 정치인 정신감정 주장을 펴기까지 했지요.

이에 더해 올해 81세인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최근 공개석상에서 일시적으로 말을 하지 못하고 얼어붙는 모습을 그대로 노출해 '노인정치' 논란을 한층 증폭시키기도 했습니다. 다만 올해 83세인 낸시 펠로시 전 하원의장은 최근 내년 11월 총선에 다시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동 세대 모르몬교도 가운데 가장 성공한 정치인으로 꼽히는 롬니 의원은 2008년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다 고배를 마셨지요. 매사추세츠 주지사도 지냈습니다. 그의 부친인 조지 롬니는 미시간 주지사를 지낸 인물로 1968년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고, 리차드 닉슨 행정부에서 주택장관을 지냈습니다.
롬니 의원은 공화당 내에서 대표적인 반(反)트럼프 입장을 분명히 하는 인사이기도 합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두 차례의 탄핵안 투표에서 모두 찬성표를 던진 유일한 인물입니다.

롬니 의원은 이날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차기 대통령은 바이든 혹은 트럼프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중요한 문제를 이끌 능력이 없고, 트럼프는 의지가 없다"고 양측을 모두 비판했습니다. 그는 "헌법 가치가 중요하다"며 "공화당이 포퓰리즘 선동 메시지에 기울어져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76세 롬니 美 상원의원 불출마 선언, "젊은 세대에게 양보해야"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