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블룸버그 "中, 최악의 경제상황 지나가고 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의 경제 지표가 지난 달 개선됐을 가능성이 있으며 최악의 경기 하강 상황을 지나가고 있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5일 8월 경제지표를 공개한다.

블룸버그는 그 단서로 중국은 여름철 성수기 동안 여행과 호텔 등에 대한 지출이 증가한 점 등을 꼽았다. 그 결과 8월 소매판매가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3% 성장하면서 지난 7월의 2.5% 상승을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블룸버그가 이코노미스트들의 전망을 취합한 결과, 지난 달 중국의 산업생산은 작년 8월보다 3.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7월 증가율보다 높다.

블룸버그는 최근 자료를 인용해 중국의 제조업체들이 최악의 어려움을 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8월 이 부문의 공식 수치는 업황의 확장·위축 기준이 되는 50선에 가까워지면서 경기 위축이 멈췄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신규 주문은 지난 3월 이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늘었고, 수출 감소세가 축소되면서 해외 수요가 안정화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맥쿼리그룹의 이코노미스트들은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 7월 열린 공산당 중앙정치국 회의 이후 중국의 정책들이 눈에 띄게 경기 부양에 쏠리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되는 부동산 침체 속에서 인프라 프로젝트들에 자금을 대기 위한 특별 지방채가 판매되면서 건설 부문의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디.블름버그는 그러나 부동산은 여전히 중국 경제의 고민이라고 진단했다. 부동산 투자는 지난 8월 8.9% 줄어 올해 1~7월 8.5% 감소보다 더 감소폭이 커졌을 것으로 봤다.

이미선기자 alread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