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자미회 너무 고소해요"…김건희 여사, 기장시장 상인 응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추석을 앞두고 부산 기장시장을 찾아 다시마와 가자미회 등 수산물을 구입하고,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가 시장 입구에 도착하자 상인들과 주민들은 '기장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김 여사에게 반가움을 표했다. 김 여사는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면서 튀김집에 들러 잠시 튀김을 먹었다.

이어 김 여사는 미역과 다시마 등을 판매하는 해초류 가게로 이동해 다시마 등을 시식한 뒤 온누리상품권으로 2만원 어치 다시마를 구입했다.

기장회센터에 들린 김 여사는 생선을 파는 노점에서 맛보기용 가자미회를 받아 먹은 뒤 "너무 고소하고 담백하다"고 감탄한 뒤 온누리상품권 10만원으로 가자미를 구매했다. 또 전복 등을 판매하는 가게에서 발걸음을 멈춘 김 여사는 성게와 전복 등을 15만원 어치를 구입했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는 시장에서 다양한 수산물과 해조류 등을 구매하며 최근 태풍과 폭염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며 "추석을 앞두고 제수용품과 먹거리를 구매하는 지역주민들과 소통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아울러 "김 여사는 정부의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이번 추석 연휴가 더욱 길어진 만큼, 많은 분들이 지역과 고향을 방문하면서 전통시장에 따뜻한 온기가 도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했다"며 "환영해준 시장 상인들에게도 감사 인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전날인 13일에도 추석을 맞아 서울역 쪽방촌 지역에 거주 중인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추석 명절 선물 '희망나눔키트'를 전달하면서 "앞으로 더 세심하게 챙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여사는 지난해 12월에도 서울 남대문과 부산의 쪽방촌 어르신들을 각각 방문했으며, 올해 1월에는 대구 급식 봉사활동, 4월에는 대전 이동식 빨래방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또, 지난 4월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가자미회 너무 고소해요"…김건희 여사, 기장시장 상인 응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부산 기장시장을 찾아 성게를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가자미회 너무 고소해요"…김건희 여사, 기장시장 상인 응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부산 기장시장을 찾아 가자미 회를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