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은행, STX와 `글로벌 무역결제 협력` 업무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은행, STX와 `글로벌 무역결제 협력` 업무협약
지난 13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글로벌 B2B 플랫폼 트롤리고 공급망 금융 BaaS 서비스 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정상혁 신한은행장(왼쪽), 박상준 STX 대표가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 하는 모습.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글로벌 종합상사 STX와 글로벌 무역결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B2B 플랫폼 트롤리고 공급망 금융 BaaS 서비스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11월 오픈 되는 STX 글로벌 B2B(Business to Business, 기업간 전자상거래) 플랫폼 트롤리고에서 '공급망 금융 BaaS(Banking as a Service, 서비스형 뱅킹)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트롤리고는 원자재, 산업재, 의료기기 등 각종 기자재는 물론 항공정비, 무역컨설팅 같은 서비스까지 온라인으로 매매할 수 있는 글로벌 B2B 플랫폼이다. 중소ㆍ중견 기업들이 손쉽게 새로운 거래처를 찾고 수출입거래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

공급망 금융 BaaS형 서비스는 기업의 플랫폼에서 은행의 금융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고, 결제프로세스를 간소화함으로써 플랫폼 내 공급망 사용자들의 거래 편의성과 결제 안정성을 높이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은 트롤리고에서 체결된 거래에 대한 실시간 결제 진행 정보를 트롤리고에 제공해 플랫폼을 이용하는 기업 고객의 사용 편의성과 결제 안정성을 높일 예정이다.


양사는 이후에도 다양한 공급망 금융 BaaS형 서비스를 개발해 간편한 수출입거래, 무역거래의 전자상거래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초기 수출기업 발굴, 수출 유망기업 지원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해 은행과 기업 플랫폼은 물론 사용자까지 모두 상생하는 새로운 경제모델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내외 기업 고객에게 안전하고 원활한 무역 금융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STX와 글로벌 무역 분야에서 차별화된 솔루션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