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금융 세일즈` 나선 이복현 금감원장, 유럽 3개국 방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금융 세일즈` 나선 이복현 금감원장, 유럽 3개국 방문
원종규 코리안리 대표(왼쪽부터),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 윤여철 주영국 한국대사, 이복현 금용감독원장, 강철원 서울시 정무부시장,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대표, 박종문 삼성생명 사장. 금감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이복현 원장이 한국 금융산업 국제화 지원 및 글로벌 금융감독 현안 논의를 위해 10일부터 15일까지 스위스, 영국, 독일 등 유럽 주요 3개국을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원장은 13일 영국 런던에서 금감원과 서울시, 부산시, 금융권이 공동으로 개최한 투자설명회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 진출·투자 유치 등을 지원하고,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 금융산업의 강점과 함께 외국인 투자 환경 개선 노력 및 서울·부산 금융중심지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K-Finance'의 강점으로 신뢰성(Credibility)·혁신성(Innovation)·개방성(Openness)을 제시했다.

또 해외 투자자와의 대화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한국 금융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한 정책 과제들을 심도 있게 설명했다.

아울러 '2023년 한·영 투자포럼'에 참석해 영국 감독당국과의 우호 관계를 토대로 국내 금융사의 영국 내 영업·투자유치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지난 11일에는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된 BCBS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GH0S)에 참석해 최근 미국 및 유럽 은행사태에 대해 향후 BCBS 차원에서 추진하게 될 후속 업무계획을 승인했다.

이 원장을 비롯한 바젤위원회 최고위급 참석자들은 강력하고 효과적인 감독을 통해 은행의 취약점을 조기 식별하고 조속히 시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후속 업무계획으로는 감독 강화를 우선 추진하고, 바젤규제(유동성·금리리스크 규제 등)가 은행사태 기간 중 당초 의도대로 작동했는지 평가하기 위한 분석 작업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 원장은 영국과 인니 금융감독기관, 국제기구, 글로벌 금융사 등과의 최고위급 면담을 실시하기도 했다.

글로벌 금융 현안에 대한 견해를 교환하고 국내 금융시장의 건전성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소개하는 한편, 현지 진출 국내 금융사의 대한 긴밀한 감독공조 및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