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영그룹, 지역경제 발전 앞장…지역사회와 동반성장 나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영그룹, 지역경제 발전 앞장…지역사회와 동반성장 나선다
부영그룹

부영그룹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하자보수와 관련된 협력 업체를 해당 지역 업체위주로 참여 시키고 있다. 부영그룹은 최근 자사 분양·임대아파트 하자보수 시스템을 전면 개편했다.

기존 부영 사랑으로 아파트 입주민들은 직접 고객센터에 하자를 접수하고 점검 및 수리를 기다려야 했다. 이에 부영은 단지 내 상주하는 관리소에 전화하거나 방문접수를 하면 관리소장 또는 영업소장이 직접 하자를 확인한 후 처리하는 방식으로 하자보수 과정을 바꿨다.

부영은 이 과정에서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부영의 경영전략 주요 키워드는 지역사회와의 상생경영이기 때문이다. 부영은 임대주택사업, 레저, 보육지원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부영은 또 경영난에 쳐해 있던 전북 무주덕유산리조트와 강원 태백 오투리조트를 각각 지난 2011년·2016년 인수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는 민간 기업이 지역사회를 살리기 위해 나선 대표적인 사례다.

레저 시설 방문객 수 감소는 그 지역 관광산업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다. 전북 무주의 무주리조트 역시 노후화된 시설로 방문객이 감소해 리조트 경영난과 지역 사회의 침체가 점차 가속화 하던 중이었다.

재개장한 무주덕유산리조트는 부영그룹 전략적 경영에 힘입어 인수 바로 다음 해 흑자 전환했다. 부영그룹은 무주 지역 염원이었던 대대적인 리조트시설 보수와 리모델링을 시행해 관광객의 호평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부영그룹은 지역민을 대상으로 상생정신을 실천하기도 했다. 부영은 2005년부터 매년 무주지역 내 저소득층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전달하며 지역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힘써오고 있다. 부영그룹은 해마다 이 장학금의 규모를 늘리고 있다.
부영은 2016년에는 수년째 인수자를 찾지 못하며 재정 적자 늪에 빠져있던 오투리조트 인수자로 나섰다. 오투리조트 인수는 위기에 빠진 지역사회 상생을 위한 부영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다. 침체됐던 태백시를 관광도시로 되살리고 재정적자에 빠져있던 리조트를 지난해 처음으로 당기 순이익 흑자로 전환하는 등 지역경제를 되살렸다는 점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리조트 인수에 이어 부영그룹은 경남 창원지역의 인재양성을 위해 앞장서기도 했다. 재정난을 겪고 있던 경남 창원 창신대학교의 재정기여자로 참여하기로 한 것이다. 부영그룹은 신입생 전원 장학금 지급하는 등 창신대학교를 지방 강소대학으로 탈바꿈 시켰다.

창신대학교에 단순 재정 지원만 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과 대학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산학협력을 통한 인재 양성에 노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부영그룹이 직접 개설한 산학협력 취업연계트랙 프로그램 통해 방학기간 동안 부영그룹 레저사업장에서 실습으로 실무 경혐을 쌓아 '실무중심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지역상생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최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2650억원을 개인 기부 했다. 부영그룹이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1조 1000억원이 넘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