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총파업 나선 철도노조… 합의 불발시 추석 연휴에도 파업 예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총파업 나선 철도노조… 합의 불발시 추석 연휴에도 파업 예고
철도노조 파업 돌입 <연합뉴스 제공>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가 14일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19년 11월 총파업 이후 4년 만이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부산, 대전, 영주, 광주송정역 등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철도노조는 △성실교섭 및 노사합의 이행 △수서행 KTX 투입·공공철도 확대 △4조 2교대 전면 시행 등을 요구하며 오는 18일 9시까지 파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철도노조는 사측과 합의되지 않을 경우 추석 연휴에도 파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번 파업으로 KTX, 수도권 전철,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열차들이 감축 운행돼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철도노조 총파업에 대비하기 위해 대체인력 5000여명을 현장 투입했다. 또 수도권 전철 운행률을 평시 대비 75% 수준으로 유지하돼 출근 시간대는 90% 이상으로 운행하고 있다. KTX는 대체 인력을 우선 투입해 평시 대비 68%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이번 파업은 수서행 KTX 운행과 고속철도 통합 등 교섭을 통해 해결할 수 없는 정부정책 사항을 핵심 목적으로 하고 있어 정당성이 없다"며 "파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