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투자증권 `탑픽스랩` 판매액 1000억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투자증권은 리서치본부의 리서치 역량과 랩운용부의 운용 역량을 결합한 '신한 탑픽스랩'의 판매금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3월 14일 출시된신한 탑픽스랩은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랩 서비스다. '탑픽스'란 신한투자증권 애널리스트가 선정한 현재 주가 상승 모멘텀이 가장 높은 섹터별 최선호 기업을 말한다.

리서치본부에서 모델 포트폴리오(탑픽스)를 도출하면 랩운용부가 이를 기초로 25개 내외 종목의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리밸런싱을 실시하는 방식이다.

특히 2주 간격으로 모델포트폴리오를 공시함에 따라 시장 변화에 빠르고 적극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분산투자와 적극적 리밸런싱으로 지속적인 수익률을 기록하며 출시 이후 꾸준히 판매잔고를 높여가고 있다.

신한탑픽스랩의 최소가입금액은 3000만원 이상이며, 신한투자증권 각 지점이나 모바일신한알파를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 수수료는 후취 연 1.8%(일반형 기준) 발생한다.

지난 3월 이후 신한 탑픽스랩과 신한 글로벌 탑픽스랩을 가입한 고객 대상으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벤트 참여 고객 중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경품을 지급한다. 단 11월 30일까지 자산을 유지해야 이벤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손은주 신한투자증권 랩운용부장은 "신한투자증권리서치본부의 탁월한 분석 역량과 랩운용부의 운용 역량을 결합한 신한 탑픽스랩의 최근 성과가 코스피 대비 우수하다"며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신한 탑픽스랩의 성공적 출시를 기점으로 글로벌 포트폴리오로 운용하는 'G2랩' 또한 '신한 글로벌 탑픽스랩'으로 네이밍 변경하며 직접 운용형 랩서비스의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랩서비스는 고객 계좌별로 운용·관리되는 투자일임계약으로, 투자자는 신한투자증권에서 해당 상품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받을 권리가 있다. 자산 가격과 환율 변동 등에 따라투자원금의 손실(0~100%)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된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신한투자증권 `탑픽스랩` 판매액 1000억 돌파
신한투자증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