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아동·청소년 온라인 성착취 보호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광고·유인행위 차단에 인공지능 도입
기업·시민 대상 온라인 캠페인 확대
서울시, 아동·청소년 온라인 성착취 보호 강화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성매매 추방주간을 맞아 아동·청소년 성착취 예방체계 마련을 골자로 하는 '아동·청소년 성착취 방지대책 2.0'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시가 추진한 지원대책 1.0의 뒤를 이어 예방체계 마련에 집중, 아동·청소년 성착취 없는 안심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원대책 1.0에서 피해 아동과 청소년의 인권 보호, 지원 강화에 집중했다. 인권 보호를 위한 정책기반을 조성하고, 성착취에서 중층피해까지 원스톱 지원체계 구축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시는 이런 성과에도 불구하고 성착취 예방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기존 피해가 채팅앱을 위주로 위기 집단에 집중된 양상을 보였다면, 최근 실태조사에 따르면 인터넷을 이용하는 모든 아동과 청소년이 피해대상이 될 수 있다고 봤다. SNS를 활용한 일대일 대화 등 피해 경로도 이전보다 다양해져 발견과 대응이 어려워졌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에 서울시는 1.0 대책을 보완하고, 더 두터운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2.0 대책을 추진한다. 온라인 집중감시로 성매매 광고와 성착취 유인행위를 차단하고, 교사와 상담사, 양육자 등 조력인의 성착취 인식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온라인 성매매 광고 대량 유포와 성착취 유인행위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불법·유해정보 자동 수집분석 시스템을 개발한다. 온라인 콘텐츠에 대한 선제적인 감시체계를 구축한다는 취지다.

아울러 데이터 자동 수집 기술로 추출한 단서를 분석한 뒤 경찰과 민생사법경찰단 등에 신고 및 고발 조치해 실질적인 관련자 처벌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 기존 불법 성산업 감시사업에 더해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에 전문인력 2명을 배치, 온라인 공간을 집중 감시할 계획이다.

기업 등과 함께 '아동·청소년 성보호 넷'도 구축한다. 온라인 사업자, 서울경찰청, 교육청, 아동·청소년 기관이 안전망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력체를 구성하고 정기적으로 운영해 성착취 예방에서 피해지원까지 체계적으로 대응한다는 목표다.

온라인 플랫폼 기업과도 아동·청소년 성착취 방지 캠페인 등을 실시해 성착취 방지에 공동 협력하고, 시민 모두가 책임을 질 수 있도록 다양한 인식개선 캠페인도 실시한다.

이밖에 아동과 청소년을 근거리에서 살필 수 있는 대상의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교사, 경찰, 상담사 대상 대면 교육을 진행하고, 현장성 있는 성착취 예방교육 콘텐츠 개발, 디지털 성착취 예방교육 통합운영 등을 추진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아동과 청소년 성착취 문제는 조기 개입과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디지털 공간에 대한 집중 감시와 함께 시민 모두가 성착취는 범죄라는 경각심을 갖고 예방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인식개선 캠페인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