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세훈 시장, 1주일간 북미 출장…기후위기 대응·수변 복합개발 구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캐나다 토론토, 미국 뉴욕 등 6박8일
C40서 서울 기후위기 대응정책 홍보
오세훈 시장, 1주일간 북미 출장…기후위기 대응·수변 복합개발 구상
지난 1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제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C40 도시기후리더십그룹 운영위원회의 및 UN 기후정상회의 도시세션'에 참석하기 위해 1주일간의 북미 출장길에 나선다.

서울시는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오세훈 시장이 6박8일 일정으로 캐나다 토론토, 미국 뉴욕 등의 도시를 방문한다고 14일 밝혔다.

캐나다 최대의 상업도시 토론토에서 이틀간 머무르며 돔구장 시구, 워터프론트 개발 현장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오 시장은 로저스센터와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을 둘러보며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첨단 스포츠·전시컨벤션 시설을 조성하는 방안을 구상할 예정이다. 이어 토론토 중앙 수변을 복합용도로 재개발한 워터프론트 토론토를 찾아 수변의 자연성을 복원해 산책로와 생태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사례를 살펴본다.

17일에는 미국 뉴욕으로 이동해 국제회의 참가 및 굼융투자 유치, 도심 복합개발 현장 시찰 등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일정을 이어간다.

뉴욕 첫 공식 일정으로 배터리파크 내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를 방문하고, 오후에는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을 만나 세계최대도시 뉴욕과 '친선도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양해각서를 통해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맨해튼의 친환경 우수단지 WTC 캠퍼스도 방문한다. 대규모 블록 단위로 개발된 환경친화적 도시 개발사례와 제도 등을 청취하고, 지역 차원의 인증제 도입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 정책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오전(현지시간)에는 'C40 운영위원회의' 참석이 예정돼 있다. 회의에서는 폭염과 폭우, 가뭄 등 범지구적 기후 위기와 불평등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그동안 서울이 이뤄낸 기후위기 대응 성과를 세계 도시와 공유한다.

오후에는 허드슨강 일대 수변 중심의 도심복합개발단지인 '허드슨 야드' 일대를 찾아 향후 동서울터미널 개발 방향을 구상한다.

20일에는 인근 건물 공중권을 양도받아 고밀 개발한 '원 밸더빌트'와 72년된 포트어소리티 터미널 복합개발 현장을 찾고, 유엔기후정상회의에 참석 런던, 파리, 뭄바이 도시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과 사회적 약자 기후위기 보호방안을 논의한다.

이밖에 뉴욕 서울 투자가 포럼 참석, 예일대학교 총장 면담 및 특별강연, 뉴욕 증권거래소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