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헌기 "예찬아, 너는 연예인이 벼슬이 아니라서 그런 짓을 했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헌기 "예찬아, 너는 연예인이 벼슬이 아니라서 그런 짓을 했니"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디지털타임스 DB>

하헌기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을 향한 공세를 쏟아부었다.

하 전 대변인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예찬아, 답신이 오지 않을 편지를 쓴다"며 "네가 자우림 김윤아씨에게 '연예인, 벼슬 아니다. 누구든 공적 발언에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던데 나는 김씨가 '유인촌 시대'를 대비해 노후 준비로 공무원 시험이라도 친 줄 알았다"고 비꼬았다.

그는 "연예인이 자기 SNS에 뭘 쓴 게 대체 왜 '공적' 발언이냐"며 "네가 아무렇게나 말하는 게 '공적'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하 전 대변인은 장 최고위원이 과거 웹소설을 연재한 것을 문제 삼았다. 하 전 대변인은 "연예인 실명을 특정해 야한 장면에 삽입하는 소설로 벌어먹은 예찬아. 너는 연예인이 벼슬이 아니라서 그런 짓을 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왜 너는 아무 책임 안 지느냐"며 "네 말대로 연예인은 벼슬이 아니기에 '개인적인 의견이나 감정'을 사적인 SNS에 표현하는 것에 관해 책임이 비교적 가벼운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에서 벼슬을 하고 있거나 하려는 사람들이 떠드는 말을 한 번 보라"며 "이게 말인지 설사인지 구분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 전 대변인은 "부산사나이 예찬아, 사나이답게 연설문은 던져 버리고 연설하는 예찬아"라고 부르며 "그런 짓을 하니 네 발언이 다 그 모양인 것"이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제발 생각이란 걸 좀 하고 생각한 걸 종이에 쓰고 종이에 쓴 걸 그대로 읽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3일 장 최고위원은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김윤아씨가 오염수 방류에 대해 비판적인 글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최소한의 과학적 지식도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자극적인 선동을 한 셈"이라고 발언했다.

장 최고위원은 "연예인이 무슨 벼슬이라고 말은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아무런 책임도 안 져야 하느냐"고 주장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