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의당이 민주 의총장 앞에서 연좌농성 벌인 까닭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진교 "선거법 논의, 비교섭단체에 전혀 공유되지도 않는 상황"
정의당이 민주 의총장 앞에서 연좌농성 벌인 까닭은
정의당 의원들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장소 앞에서 연좌 농성을 벌였다. 안소현 기자

정의당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개악'이라고 반발했다. 특히 민주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정의당 의원들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의 의원총회가 비공개로 전환되자마자 회의장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거대양당 기득권 담합, 병립형 회귀 반대한다" "거대양당은 선거법 밀실단합 중단하라"고 외친 후 농성에 들어갔다.

이에 송기헌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밖으로 나와 "구호는 하지 말아 달라. 저희도 충분히 말씀을 들었는데 여기까지 하시면 안 되겠느냐"고 협조를 요청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민주당의 의총 결과를 듣고 일어나겠다"며 "회의 방해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배진교 원내대표는 "야4당이 회귀를 막기 위한 공동행동을 하기로 했다"며 "오늘 의총에서 어떤 얘기가 진행되고 있는지 지켜볼 것이고 결과에 대해 국민에게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 원내대표는 "현재 선거법 논의가 비교섭단체나 시민단체에 전혀 공유도 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런 상황을 숙의해 진행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정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노동당, 녹색당, 진보당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개혁이 필요할 때 국회 안에 숨어 서로에게만 이득이 될 개악안을 내세우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의 관계야말로 '적대적 공생관계'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민주당은 위성 정당 핑계 대지 말라"며 "정치개혁을 하겠다고 외치던 민주당의 결의는 어디로 갔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강짜만 부리는 보수세력의 선거제 개악에 휘말려선 안 된다"며 "국민과 손을 잡을지 국민의힘과 손을 잡을지 촛불 시민이 다시 지켜보고 있다"고 민주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