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고조사자 대상 역량강화"... 전기안전公, 기법 공유의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사고조사자의 역량 강화와 최신 사고조사 기법 공유의 장을 마련했다.

전기안전공사는 14일 전북 전주 본사에서 공사는 내·외부 전기화재 사고조사 전문가를 초청해 '2023 사고조사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을 비롯해 전기안전공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청, 경찰청, 육군경찰실 사고조사 전문가 250명이 참여했다. '2023 사고조사 세미나'는 화재조사 포스터전, 사고조사 유공자 시상식, 주제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사고조사 유공 포상에는 서울소방재난본부 황영중 소방위, 육군수사단 김성수 중령 등 7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표창을, 전북경찰청 홍정수 경사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임민규 선임연구원 등 6명은 전기안전공사 사장 표창을 수상했다.

또 박남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의 초청 강연과 정기훈 서울지방경찰청 경위의 '화재감식을 통한 리튬이온배터리의 연소 특성', 최기옥 한국화재보험협회 박사의 '전기설비의 부적절한 시공에 따른 화재사례 연구' 등 5개의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지난해 통신 대란으로 이어진 데이터센터의 무정전전원장치(UPS) 화재 등을 비롯한 근원적인 사고 예방을 위해서 사고조사 전문가들의 과학적인 원인 규명이 중요하다"며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한 예방대책 마련 등 국가 에너지 안전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사고조사자 대상 역량강화"... 전기안전公, 기법 공유의장
14일 전북 한국전기안전공사 본사에서 열린 2023 사고조사 세미나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표창 수상자들과 박지현 사장(좌측 4번째)이 기념촬영 중이다. <전기안전공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