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원욱 "김윤아가 개념 없는 연예인이면 김기현은 자격 없는 대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자우림의 김윤아 씨가 개념 없는 개념 연예인이면 김 대표는 자격 없는 자격 가진 대표"라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인 중의 공인께서 한 연예인의 발언에 대해 공인의 잣대를 들이대며 공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집권여당 대표의 발언이라고 하기에는 처참할 수준의 공격적, 비상식적 문장들은 대한민국 여당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알게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정치권력을 가진 공인께서, 세상살이에 말보태 상식을 말한 한 연예인을 공격하는 모습은 졸렬하다"며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이라는 도량없는 정치를 통해 권력만을 탐하는 것이라면 그 공격은 적반하장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 대표답게 말하고 행동하셔야 한다"며 "김윤아 씨를 포함한 국민의 비판에 대해서는 귀담아 들으셔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공격을 일삼아 국민의 입을 닫고 싶은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뿐"이라며 "공인된 권력, 김 대표의 자중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김 대표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 기념 심포지엄에서 "최근 어떤 밴드 멤버가 오염처리수 방류 후 '지옥이 생각난다'고 이야기한 걸 들으며 개념 연예인이라고 이야기하는데, 개념 없는 개념 연예인이 너무 많은 것 아닌가"라며 자우림 멤버 김윤아 씨를 비판했다.

이어 "문화계 이권을 독점한 소수 특권 세력이 특정 정치·사회 세력과 결탁해 문화예술계를 선동의 전위대로 사용하는 일이 더 이상 반복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당한 권력에 저항하는 투사인 척하지만, 북한 인권이나 북한 주민들의 참혹한 상황에 입도 열지 않는다면 그것은 이율배반 아닐까"라고 비꼬았다.

앞서 김윤아 씨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시작한 지난달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IP(Rest in peace) 지구(地球)'라고 적힌 사진을 올리며 "며칠 전부터 나는 분노에 휩싸여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블레이드러너 + 4년에 영화적 디스토피아가 현실이 되기 시작한다"라며 "방사능 비가 그치지 않아 빛도 들지 않는 영화 속 LA의 풍경, 오늘 같은 날 지옥에 대해 생각한다"고 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원욱 "김윤아가 개념 없는 연예인이면 김기현은 자격 없는 대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